검색

[LCK CL] '벵기' 배성웅 감독 "'페이커' 내가 온 것 신기해 하더라...목표는 1위"

이한빛2021-01-19 22:31


'벵기' 배성웅이 T1에 2군 감독으로 돌아온 소감과 LCK CL에 임하는 각오를 전했다.

19일 오후 온라인으로 진행된 '2021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챌린저스 리그(이하 LCK CL) 스프링' 1주 2일차 5경기에서 T1 2군은 선수단 전원의 짜임새 있는 교전 및 한타 능력을 앞세워 젠지 2군을 격파하고 기분 좋은 첫 주를 보냈다.

T1 2군 감독인 '벵기' 배성웅은 "어제는 조금 힘들게 이긴 느낌이 있었는데 오늘은 깔끔하게 이긴 것 같아 만족한다. 연습 때와 비교했을 때 경기력이 많이 나온 것은 아니다. 더 끌어올리도록 노력하겠다"고 경기 소감을 전했다. 그는 이날 상대였던 젠지전을 어떻게 준비했는지에 대한 질문에 "평소 그대로 준비했다. 밴픽도 전반적으로 좋아하는 구도로 나왔다. 미드 이렐리아가 유일하게 까다로웠는데 선수들이 잘 대처했다"고 답했다.

이날 T1은 젠지의 미드 라이너 '다이스' 홍도현에게 선취점을 내주고 크고 작은 난타전을 펼치며 화끈한 경기를 보였다. 결코 쉽지는 않았던 경기에서 배성웅 감독이 생각했던 결정적인 모먼트는 언제였을까. 배성웅 감독은 "첫 드래곤을 깔끔하게 가져가고 전령까지 챙겼을 때 6:4로 유리하다고 생각했다. 라인 스왑 과정에서 이득을 본 타이밍엔 승기가 굳어졌다고 봤다"고 설명했다.

이제 막 LCK CL 1주차를 마친 배성웅 감독은 "2군에서 감독을 하며 선수들이 조금씩 팀플레이를 배우며 성장하는 걸 보니 성취감을 느낀다"고 답했다. 

배성웅 감독은 T1(당시 SK텔레콤 T1 K 및 SK텔레콤 T1) 소속으로 LCK, MSI, 롤드컵 등 우승을 일구며 한국 LoL e스포츠 역사에 레전드로 남았다. 이전 소속팀의 감독으로 돌아온 것에 그는 "예전 소속팀이었다고 해도 많이 바뀌어서 새롭다. T1에서 소속된 것만으로도 안정감 있고 편안하다"고 전했다. 특히 당시 동료 중 유일하게 T1에서 현역으로 뛰고 있는 '페이커' 이상혁에 대해 "감독으로 왔을 때 별 다른 이야기는 하지 않았다. 감독으로 온 것에 신기해 하더라"라고 당시 비하인드를 밝혔다.

2021 LCK CL 스프링에서 목표하는 바를 묻자 배성웅 감독은 "당장은 정규 시즌 1위를 목표로 두고 있다. 플레이오프에서 유리하게 시작할 수 있고, 정규 시즌 경기력을 유지한 채 결승까지 간다면 상대팀도 압박을 받을 것이다"라고 전했다. 그는 "아직 두 경기 밖에 치르지 않았다. 어제보다 오늘 더 나아지는 모습을 보여드리며 경기력을 끌어올리겠다"는 말과 함께 인터뷰를 끝맺었다.

이한빛 기자 mond@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TALK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