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크레용팝 엘린 '로맨스 스캠' 의혹 해명방송 정리

스쿼드2019-11-03 20:06:29









        


엘린은 “해명이 늦어진 이유는 갑작스러운 상황이었고,
커뮤니티에 올라온 글에 내 한마디가 중요하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정리하는데 시간이 필요했고, 해명이 늦은 점에 대해서는 죄송하다”며
“내가 해명 공지를 올렸다는 기사가 나왔는데, 나는 이 방송을 통해 처음 해명한다.
이 방송을 통해 오해와 잘못 알고 있는 부분에 대해 말씀드리겠다”고 말했다.




엘린은 “A씨가 여행을 둘이서 다녀왔다고 주장하는데, 그런 적이 없다.

다른 BJ들과 가평 여행을 가자고 이야기가 나왔고, 8명의 BJ와 함께 다녀왔다.
그 분들과 이야기도 하고 고기도 먹으면서 시간을 보냈고,
방도 나 혼자 썼다. A씨와 단 둘이 여행을 간 적이 절대 없다”고 말했다.




엘린은 부모님을 A씨에게 소개했다는 내용도 해명했다.

엘린은 “어머니와 이모, 막내 동생이 서울에 놀러왔다.
내가 이야기를 하자 거기에 있는 메시지 내용처럼 잘 아는 호텔을 소개시켜줬고,
그 금액을 지불하려 했지만 만류하고 그 분이 예약을 해주셨다.
내 동생은 방송 출연도 많이 했고, 그 분이 동생을 보자고 해서
그 호텔에서 동생과 나를 만났다.
2~3시간이 지나도 오지 않아서 어머니와 이모가 내려왔고,
그때 동생이랑 기다려야하는 상황이니까 같이 밥을 먹으러 갔다.
밥을 먹는 도중에 그 분이 호텔에 도착했고, 막내 동생과 인사를 하고
어머니께서 ‘너 어디 가니, 저 분 누구야’라고 해서 ‘친한 오빠다’라고 인사를 시켜드렸다.
몇 초 되지 않았다. 부모님께 인사를 드리고자 한 계획조차 없었다”고 밝혔다.




이어 엘린은 ‘3억원 어치의 선물’에 대해 “그만큼 받은 적이 없다”고 말했다.

엘린은 “크고 작은 몇 천 만원의 선물은 받은 적이 있다.
그 글을 보고 왜 3억원 가량이냐고 물었더니
그 분도 ‘내가 생각하기에도 3억은 아닌 것 같은데,
글을 쓰면 되는 것이겠지’라고 하시더라. 나는 3억원 어치의 돈을 받은 적이 없다.
신발, 가방, 고가의 선물을 받은 건 사실이지만 무턱대고 받은 건 내 잘못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A씨에게 받을 돈이 5000만원 정도 있지만
다시 돌려줬다고 말하며 나눈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A씨와 나눈 대화에서 다리 사진을 전송한 것에 대한 해명도 했다.

엘린은 “올라온 사진을 보면 내가 아침에 일어났다고 하면서 사진을 보냈다.
그때는 내가 일어난 지 얼마 안 된 상태여서 민낯이었고, 배 위에 강아지가 있었다.
나는 그걸 찍어서 보냈다. 의도적으로 다리를 찍으려고 한 사진이 아니다.
그랬다면 다리만 찍지 내가 강아지를 같이 찍었겠느냐.
그런 의도도 아니었고, 그런 생각도 아니었다. 내가 보낸 사진들은 내게 다 있다.
그 사진들은 SNS 등에 올라온 사진이었고, 건전했다.
의도적으로 그런 사진을 보냈다면 더 야한 사진을 보냈겠지 않겠냐.
전혀 없었고, 저 사진만으로 의도적으로 했다고 하기에는 나는 너무 억울하다.
그 다리 사진 말고 또 다른 사진이 있다. 그 상황에 따른 것인데
의도적으로 보냈다고 하는데 절대 그렇지 않다”고 말했다.




또한 엘린은 A씨가 주장한 ‘결혼’ 등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엘린은 “결혼과 관련한 이야기를 절대 한 적이 없다. 대화를 하다가 ‘3년 보고 있다’,
영혼 결혼식 등에 대해 이야기했는데 장난의 뉘앙스였다”며
“스킨십도 했다고 하는데 하지 않았다. 가벼운 스킨십도 없었고,
A씨는 밥 먹으러 갈 때 어깨를 부딪힌 정도도 스킨십이라고 주장했다”고 설명했다.



엘린은 “A씨에게 먼저 개인 휴대전화 번호 및 주소도 알려준 적이 없다.

방송에서 휴대전화가 2대 인 것을 보고
‘진짜 휴대전화 번호는 언제 알려주려나’라면서 번호를 요구했다.
집 주소는 그 분이 나를 집에 데려다 줄 때 노출되고 말았다.
집 문 앞까지 동행했다는 건 무거운 짐을 들어준 것 뿐이다”고 밝혔다.



끝으로 엘린은 “제가 방송을 처음 시작할 때 A씨가 많이 도움을 주신 건 맞다.

그래서 많이 의지했는데, 상황이 이렇게 된 것에 대해 너무 속상하고 안타깝다.
지난달 그 분이 고백을 했고, 내가 거절하자
‘예전에 너의 모습으로 돌아가게 해줄게’라고 하시는게 너무 무서웠고 힘들었다.
그 분이 많은 감정 표현을 하신 것에 대해 깊이 생각하지 못했고,
앞으로 내 말과 행동에 대해 조심하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