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9년 동안 노래방을 운영한 54살 여성의 몸 상태

RAINBOW2019-04-11 18:22:18















 

 

9년 동안 밤낮이 뒤바뀐 생활인 노래방을 운영하면서도 운동을 게을리하지 않고 몸 관리에 꽤 신경 썼건만

유방암이란 수렁에 빠져들고 만 54살 여성

 

 

 

 

 

 

 



 

 

결국 건강 때문에 노래방을 관뒀지만 10년에 가까운 '올빼미 생활'의 후유증으로 여전히 불면증에 시달리고 있다.

 

 

 

 

 

 



 

 

8번에 걸친 항암 치료와 34번의 방사선 치료를 받았음에도

왼쪽 림프절까지 암이 전이한 상황이다.

 

 

 

 



























 

 

 

실제로 여러 조사에서도 야간 근무가 유방암 발병의 원인 가운데 하나로 작용한 걸 알 수 있다.

 

 

 

 

 

 



 

 

이렇듯 여러 위험 요소를 안고 있는 야간 근무라서

조금이라도 노동자들의 건강 악화를 막기 위하여 이런 조치를 모범 답안의 하나로 제시하고 있지만

현장에서 적용하는 사례가 높지 않은 게 열악한 현실이다.

 

 

 

 

 

 

 



 

 

근무 시간은 길고, 수면 시간은 짧은 한국

TV/연예 실시간 인기

TALK TALK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