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큰그림 못 그린 아프리카 여캠BJ.jpg

원탑2019-09-21 12:36:42









 

안녕하세요.. 인생 던진 열혈입니다..

약 2천 3백만원정도 제가 그녀에게 선물한 별풍선입니다..
누군가에게는 작다면 작고 누군가에게는 크다면 큰 돈이겠죠..

전 30년 넘는 인생동안 연애 경험이 없습니다. 안했다고 위로하고 살았지만.. 솔직히 말해서 못했던거죠.
단 한번도 학창시절 제 생일 파티 혹은 발렌타이데이든 기념일에 선물하나 못받은 인생이었구요.
군대에서도 여성의 면회는 고사하고 편지따위도 사치였죠..

외모 비하가 너무 심한 상태라 늘 땅을 보고 걸었고.. 단한번도 행복한적이 없었습니다.
그래도 열심히 살면 뭐라도 되겠지 하면서 열심히 살았고 학자금 대출 갚아가며 그렇게 살아갔습니다.

하지만 참.. 현실이란게.. 늘 외롭고 아프더라구요.. 유일한 제 낙이 유투브 보는거였어요.. 그러다가 그녀를 알았습니다..
그녀가 아프리카 BJ란것도 알게 되었고..

처음 건빵 채팅으로 그녀에게 채팅을 썻을때 제 닉네임을 언급하며 소통해주는 그녀에게 감사했습니다.
물론 그 이후 풍을 쏘지 않으니 그녀에게 외면당하고, 그 이후 저는 풍을 충전했습니다..
제가 쏘는 풍으로 그 사람이 웃고 행복해하니 저 역시 행복해지더라구요. 아 이렇게 내가 누군가를 웃게 해줄 수 있구나 싶은 생각에 말이죠..

그렇게 풍을 쏘다보니 하루의 마지막은 제 인생의 영광이었죠.. 저의 하루의 마무리는 그사람과의 통화로 잠을 청하곤 했습니다..
어쩔 수 없었습니다. 저에게 채워지지 않는 애정결핍을 그녀에게 랜선상으로만 충족받은걸로도 감사했으니까요..
하지만 제가 사고가 났고 그래서 발뒷꿈치가 골절이 왔습니다. 하루 벌어 하루 사는 저에겐 아주 치명적인 일이었고 병원비 조차 모자란 저에겐
조기 퇴원밖에 답이 없었습니다.

일을 못하고 있으니 수익도 없고.. 그녀에게는 대출까지 받아가며 휴대폰 소액결제등 모든걸 다 준 상태였기 때문에
밥을 이틀에 한끼 먹을까말까한 상태였습니다. 외출조차도 다리 때문에 불가능 했으니깐요..

그녀에게 연락이 오더라구요 요새 왜 안들어오냐고.. 당연히 들어갈 수가 없었죠.. 하루 일이라도 해서 며칠 모아서 풍이라도 쏴야되는데 쏘지도 못하고..
오히려 제가 미안하더라구요.. 차라리 이렇게 기대감을 주지 않았으면.. 왜 나는 이런 존재밖에 되지 못할까..

하지만 저도 사람이다 보니 먹고 살아야해서 그녀에게 용기내서 치킨 기프트콘 하나 요청을 했습니다. 그녀는 화를 내더라구요.
요새 들어오지도 않으면서 풍도 안쏘면서 그게 할말이냐고.. 솔직히 마음이 많이 아팠습니다. 이런 내 모습을 솔직히 말하면 절 외면할걸 알기에..
어떻게든 포장해서 요청했던 것인데.. 그렇게 짧은 마찰이 있고 나서 저는 블랙을 당했더라구요..

저에게 남은건 상처받은 마음과 미납된 휴대폰 요금 그리고 연체된 대출금 뿐이네요. 다 제 잘못인거 압니다.
별풍선을 무리하게 쏜 호구는 저니깐요.. 그녀에 방송국 열혈 순위에 등록되어있는 제 닉네임 순위가 조금씩 하락하는걸 보면서..
이제 저에겐 꿈도 희망도 없네요. 어디가서 이런 글 쓸곳도 없고.. 그냥 바보같은 인생의 한 사람으로써 글 남깁니다..

 


그래도 그녀가 더 행복했음 좋겠네요...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