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롯데전 무패' 배제성, 두 번째 10승도 롯데전서 완성 [수원:포인트]

2020-10-25 17:18



[엑스포츠뉴스 수원, 조은혜 기자] KT 위즈 배제성이 팀 토종 투수 최초 2년 연속 10승을 완성했다. 지난해 롯데전에서만 4승을 올렸던 배제성은 올해도 롯데전에 3승을 올리며 새 역사를 완성했다.

KT는 25일 수원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롯데와의 팀 간 16차전이자 마지막 홈경기에서 10-5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3연승을 마크한 KT는 시즌 전적 79승1무60패로 2위 LG 트윈스와의 경기차를 단 반 경기차로 좁혔다.

배제성이 승리의 발판을 마련했다. 이날 경기 전까지 9승6패를 기록 중이던 배제성은 선발투수로 등판해 6이닝 4피안타(1홈런) 1볼넷 1실점으로 호투하고 시즌 10승을 올렸다. 지난해 10승10패로 KT 토종 투수 최초 두 자릿수 승리를 기록했던 배제성은 자연스럽게 KT 토종 투수 최초 2년 연속 10승을 작성했다. 

배제성은 유독 '친정팀' 롯데에 강했다. 이날 경기 전까지 롯데전에 13경기, 선발로 9경기 등판했던 배제성은 패전 한 번 없이 6승을 올렸다. 작년부터 롯데전 연승이 이어지고 있는 셈이다. 그리고 롯데와의 시즌 최종전에서 승리를 챙기면서 14경기 7승으로 그 기록을 늘렸고, 내년까지도 이어질 전망이다.

깔끔한 피칭이었다. 1회 배제성은 1사 후 손아섭에게 안타를 맞았지만 전준우의 병살타로 이닝을 끝냈다. 2회와 3회는 연속 삼자범퇴로 깔끔했다. 4회에도 선두 정훈에게 2루타를 맞았지만 손아섭과 전준우를 땅볼, 이대호를 뜬공으로 돌려세웠다.

5회 허용한 홈런이 옥에 티였다. 배제성은 이병규에게 솔로 홈런을 맞아 1실점했다. 하지만 이후 6회까지 큰 위기는 없었고, 10-1의 넉넉한 타선 지원 속에 7회부터 불펜에 마운드를 넘겼다. 이미 벌어진 점수 차에서 롯데의 추격은 배제성의 승리에 위협을 가하지 못했고, 그렇게 배제성의, KT의 기록이 완성됐다.

배제성은 지난해 마지막 경기에서 10승을 완성했고, 그때 상대 역시 롯데였다. 당시 배제성은 9이닝 완봉승을 거두면서 화려한 피날레를 한 바 있다. 그리고 올해 팀이 창단 최초 포스트시즌 진출을 이미 확정한 상태에서, 마지막 홈경기를 찾은 팬들 앞 커리어 두 번째 10승을 올렸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수원, 윤다희 기자

TALK TALK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