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컵대회 설욕' 박미희 감독 "듀스서 밀리지 않은 것이 수확"

2020-10-21 19:08



[엑스포츠뉴스 장충, 조은혜 기자] 흥국생명이 시즌 첫 경기에서 GS칼텍스를 꺾으며 KOVO컵 대회에서의 아쉬움을 씻었다.

흥국생명은 21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 V-리그 여자부 1라운드 GS칼텍스와의 원정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1(29-27, 30-28, 26-28, 25-17)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흥국생명이 1승과 승점 3점을 챙겼고, 컵대회에서의 결승전 패배 설욕을 제대로 했다.

4211일 만에 V-리그에 복귀한 김연경은 서브에이스 4득점과 블로킹 1득점을 포함해 25점을 올리며 성공적인 복귀를 알렸다. 루시아가 27득점, 이재영이 19득점을 기록하면서 펄펄 날았고, 김세영이 10득점으로 힘을 보탰다.

경기 후 박미희 감독은 "컵대회 때는 새로운 선수들이 있었기 때문에 계속 호흡을 맞췄던 GS칼텍스에 비해 시간이 부족했다. GS칼텍스의 조직력이 우리보다 나았다"며 "오늘은 3세트 뒤집힌 것은 생각해 볼 숙제지만 듀스에서 밀리지 않았다는 것은 큰 수확이다. 3세트를 내주고 4세트에서 빨리 페이스를 찾은 것은 선수들이 잘해준 것 같다"고 돌아봤다.

이날 복귀전을 마친 김연경에 대해서는 "본인의 역할을 다 해줬다. 김연경 혼자의 팀이 아니기 때문에 30점, 40점을 바라는 것은 아니다"라며 "초반 세터와의 호흡이 안 맞아 점수가 나와야 할 타이밍에서 안 나는 부분도 있었는데 후반으로 가면서 (이)다영이와 호흡이 맞으면서 자기 역할을 잘해줬다"고 평가했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장충, 윤다희 기자

TALK TALK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