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멀티플레이어'로 변신한 케인...캐러거 "현재 세계 최고의 패서"

2020-10-19 11:00



[엑스포츠뉴스 김정현 인턴기자] 케인이 놀라운 수준으로 변화하고 있다.

해리 케인은 19일(한국시각) 2020/21 프리미어리그 5라운드 토트넘 홋스퍼와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의 경기에 선발 출장했다. 케인은 이날 경기 2골 1도움으로 맹활약했지만 팀의 3-3 무승부를 막지 못했다.

케인은 이날 경기까지 프리미어리그 5경기 5골 7도움을 기록하며 12개의 공격포인트로 리그 1위를 달리는 중이다. 케인의 리그 7도움은 지난 2016/17시즌 이후 처음이다. 이마저도 리그 29경기를 치렀을 때의 기록이다.

케인은 이번 시즌 최전방 공격수 자리에서 한 칸 내려온 공격형 미드필더처럼 움직이면서 전방으로 질주하는 손흥민에게 많은 도움을 기록했다.


이날 경기 스쿼카 풋볼에서 제공한 토트넘 선수들의 의 평균 포지션을 보면 케인이 손흥민과 베르흐바인보다 아래에 위치했다. 케인이 손흥민의 첫 골을 돕는 장면에서도 하프라인 아래에서 롱패스를 연결해줬다.


케인의 히트맵 역시 케인이 최전방보다 하프라인 근처까지 내려와 있는 모습을 보여줬다. 특히 케인은 전반 막바지에 상대 슈팅을 몸을 던져 막아내는 모습까지 보여줬다. 본인 진영 페널티박스까지 내려와 수비하는 모습도 보여준 것이다.

스카이스포츠 패널 제이미 캐러거는 "케인은 현재 세계 최고의 패서"라며 케인을 극찬했다.

sports@xportsnews.com / 사진=EPA/연합뉴스/스쿼카풋볼

TALK TALK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