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노진혁 역전포+루친스키 11승' NC, 한화 꺾고 3연패 탈출 [대전:스코어]

2020-08-06 21:58



[엑스포츠뉴스 대전, 조은혜 기자] NC 다이노스가 한화 이글스를 꺾고 3연패 사슬을 끊었다.

NC는 6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한화와의 팀 간 11차전 원정경기에서 4-1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3연패를 끊은 NC는 시즌 전적 46승2무25패를 마크했다. 반면 한화는 20승1무55패가 됐다.

양 팀 선발의 호투 속 첫 득점은 4회에서 나왔다. 3회까지 드류 루친스키를 상대로 출루조차 하지 못했던 한화는 선두 이용규의 안타로 첫 출루에 성공했다. 그리고 노수광의 희생번트로 주자 2루 상황, 반즈가 내야 뜬공으로 물러났으나 최진행의 적시타에 이용규가 홈을 밟으며 한화가 1-0으로 한 점을 앞섰다.

NC는 장시환의 투구를 공략하지 못한데다 한화 수비에까지 막히며 계속해서 득점에 실패했다. 포수 이해창의 도루 저지에 두 번이나 막혔고, 5회에는 장시환의 제구 난조로 1·2루 찬스를 잡았으나 정은원의 2루수 호수비에 득점 없이 이닝을 마쳤다.

하지만 점수는 7회 뒤집혔다. 타이트한 한 점 차 상황에서 장시환이 내려가고 한화 두 번째 투수 김진욱이 올라왔다. 그리고 모창민과 박석민의 연속 안타로 기회를 잡은 NC는 노진혁의 스리런 한 방으로 3-1 역전에 성공했다. 리드를 잡은 NC는 8회 윤호솔 상대 나성범의 솔로 홈런으로 한 점을 더 추가, 4-1로 점수를 벌렸다.

NC 선발 루친스키는 6이닝 5피안타 2볼넷 3탈삼진 1실점 호투로 시즌 11승을 달성, 다승 부문 단독 1위로 올라섰다. 루친스키에 이어 배재환과 임정호, 홍성민, 원종현이 무실점으로 뒷문을 막았다. 타선에서는 노진혁이 역전 3점 홈런, 나성범이 쐐기 솔로 홈런으로 팀 승리를 이끌었다. 반면 한화 장시환은 6이닝 무실점으로 호투하고도 승리와 인연을 맺지 못했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TALK TALK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