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철인3종 선수 극단적 선택…엄중 조처 촉구 목소리

2020-07-02 04:24



[엑스포츠뉴스 김현세 기자] 트라이애슬론 국가대표 출신 고 최숙현 선수가 전 소속 팀 경주시청에서 지도자, 선배에게 가혹행위를 당하다 26일 오전 부산 숙소에서 극단적 선택을 했다는 의혹이 크게 퍼지면서 관련자 수사 착수를 요구하는 여론이 일고 있다.

최 선수는 모바일 메신저를 통해 어머니에게 "엄마 사랑해. 그 사람들 죄를 밝혀 줘"라고 보냈고 경주시청 지도자, 선배가 훈련 과정에서 가혹행위를 했다는 의혹 관련 수사가 요구되는 상황이 됐다.

그러면서 평창동계올림픽 봅슬레이 스켈레톤 국가대표 감독 출신 미래통합당 이용 의원은 수사를 철저히 해 가해자의 엄중 처벌을 촉구하자고 목소리 높였다. 최 선수가 극단적 선택을 하는 데 폭력 등 가혹행위가 있었다면 책임을 지는 것이 당연하다는 뜻이다.

대한체육회는 1일 입장문에서 엄중히 조처하겠다고 했고 사건 조사를 조속히 끝내고 나서 대한철인3종협회 스포츠공정위원회를 통해 관련자에게 엄중 조처를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kkachi@xportsnews.com / 사진=연합뉴스

TALK TALK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