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넣는 족족 역사… 홀란드, 10대 최초 UCL 단일 시즌 10골 달성

2020-02-19 12:09



[엑스포츠뉴스 임부근 인턴기자] 엘링 홀란드(보루시아 도르트문트)의 득점 행진이 멈출 줄 모른다. 골을 넣을 때마다 역사를 쓰고 있는 홀란드가 이번에도 새 기록에 이름을 새겼다.

도르트문트는 19일(이하 한국시간) 독일 도르트문트에 위치한 지그날 이두나 파크에서 열린 2019/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16강 1차전 파리 생제르맹(PSG)과 홈경기에서 2-1로 이겼다. 이날 경기는 킬리안 음바페와 홀란드라는 '차세대 축구 스타'의 맞대결로 많은 팬의 기대를 모았다. 결과는 멀티골을 뽑아낸 홀란드의 승리였다.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출장한 홀란드는 후반 24분 첫 골을 기록했다. 팀 동료의 슈팅이 수비를 맞고 굴절되자 문전 앞으로 빠르게 움직여 세컨볼을 마무리했다. 후반 30분, PSG의 네이마르가 동점골을 넣자 다시 한번 폭발했다. 홀란드는 후반 32분 지오반니의 패스를 받아 페널티박스 근처에서 강력한 왼발 슈팅으로 골대 구석을 꿰뚫었다.



홀란드는 잘츠부르크 소속으로 UCL 조별리그에서 넣었던 8골에서 2골을 더 추가해 16강이 끝나기도 전에 10골을 기록했다. 홀란드는 7경기 만에 10골을 넣었는데, 이는 UCL 역사상 최단에 달성된 기록이다. 또한 2000년 7월 21일 생으로 아직 10대인 홀란드는 UCL 최초로 단일 시즌 10골을 넣은 10대 선수가 됐다.

홀란드는 도르트문트 이적 이후 리그, 포칼 컵, UCL 데뷔전에서 모두 골을 기록했다. 축구 통계 매체 옵타에 따르면 이는 도르트문트 역사상 처음 있는 일이다. 골을 넣는 족족 역사를 쓰고 있는 홀란드가 앞으로 어떤 기록을 써내려갈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sports@xportsnews.com/ 사진=연합뉴스/ EPA

TALK TALK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