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프리미어12] '기사회생' 미국 감독 "한국이 무조건 멕시코 이겼으면"

2019-11-15 16:16



[엑스포츠뉴스 도쿄(일본), 조은혜 기자] "한국이 이겼으면 좋겠다".

스캇 브로셔스 감독이 이끄는 미국 야구 대표팀은 15일 일본 도쿄 도쿄돔야구장에서 열린 2019 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대만과의 경기에서 3-2 역전승을 거뒀다. 1-2로 끌려가던 미국은 7회 루커의 홈런으로 역전에 성공, 점수를 지키고 승리했다. 

경기 후 브로셔스 감독은 "힘든 경기가 될 것이라 예상했다. 다른 경기도 그랬다. 점수가 잘 나오지 않아 투수전이 될 것이라 예상했고 실제로 그렇게 흘렀다"며 "득점이 귀중했는데 대만 선발이 훌륭했다. 그 가운데 상대에게 먼저 홈런을 맞았지만 한 번의 스윙으로 홈런을 만들어 역전에 이른 점이 좋았다"고 돌아봤다.

탈락 위기에 놓여있던 미국은 이날 경기를 잡으면서 2020 도쿄올림픽 본선 진출에도 희망을 이어갈 수 있게 됐다. 대만과 호주의 결과에 따라 4위를 노릴 수 있는 미국이 한국이 멕시코를 꺾을 경우 3·4위전에서 멕시코를 만나게 된다. 멕시코를 누르면 미국이 동메달 획득은 물론 아메리카 대륙에 주어지는 올림픽 진출권까지 가져갈 수 있다. 미국으로선 무조건 한국이 멕시코를 잡아야 한다.

한국과 멕시코의 경기에 대해 브로셔스 감독은 "우리에겐 중요한 경기다. 절대 한국이 이겼으면 좋겠다"며 "호주-대만전에 의해 우리가 3·4위 결정전에 오를 수도 있고, 또 올림픽에 오를 수 있는 가능성이 남아 있다. 일요일에 어느 팀과 붙을지 모르겠지만, 3·4위 결정전에 올라 동메달을 따고 싶다"고 기대했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도쿄(일본), 박지영 기자

TALK TALK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