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PS:포인트] '미라클' 두산, KS 최초 2G 연속 끝내기 승리 '진기록'

2019-10-23 22:41



[엑스포츠뉴스 잠실, 조은혜 기자] 두산 베어스가 이틀 연속 짜릿한 끝내기 승리로 한국시리즈 2연승을 달성했다. 한국시리즈에서 2경기 연속 끝내기 승리로 2연승을 거둔 것은 이번이 최초다.

두산은 23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포스트시즌 키움과의 한국시리즈 2차전에서 6-5 승리를 달성했다. 전날 오재일의 끝내기 안타로 7-6으로 이겼던 두산은 이틀 연속 끝내기 승리를 챙기며 시리즈 전적 2승의 우위를 점했다.

이날 키움에게 먼저 2점을 내준 두산은 4회 오재일의 투런포로 2-2 균형을 맞췄다. 그러나 6회초 이영하가 다시 흔들리며 3점을 더 잃고 키움에게 리드를 헌납했다. 두산은 6회말 곧바로 1사 1·2루 찬스를 잡았으나 조상우 상대 김재환과 오재일이 연속해 삼진을 당하며 추가 득점을 올리지 못했다.

하지만 3점 차로 끌려가던 8회부터 두산의 '뒷심'이 살기 시작했다. 8회말 박건우가 중전안타, 정수빈이 볼넷으로 출루한 1사 1·2루 상황, 페르난데스 타석에서 김혜성의 실책이 나오며 두산이 한 점을 만회했다. 점수는 3-5.

그리고 9회에 반전이 일어났다. 키움 마무리 오주원이 흔들리며 연속 안타를 맞았고, 바뀐 투수 한현희 상대 김재호의 적시타, 김인태의 희생플라이로 5-5 균형이 맞춰졌다. 그리고 한현희의 폭투로 주자 2루 상황, 박건우의 끝내기 안타가 터지며 승부에 마침표가 찍혔다.

전날도 9회 끝내기로 승리했던 두산의 2경기 연속 끝내기 승리. 올 시즌 전까지 단 8번 있었던 한국시리즈 끝내기 안타가 이틀 연속 나왔다. 한국시리즈 10호, 포스트시즌 31호 끝내기 안타. 또한 2015년 10월 10일 넥센과의 준플레이오프 1차전, 대타로 포스트시즌 첫 타석에 들어서 끝내기 안타를 쳤던 박건우의 두 번째 포스트시즌 끝내기 안타였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잠실, 김한준 기자

TALK TALK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