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발목 부상' 해리 케인, 챔스 4강 진출에 환호 "사랑해 친구들" [★해시태그]

2019-04-18 09:38



[엑스포츠뉴스 한정원 인턴기자] 발목 부상으로 경기에 참여하지 못한 축구선수 해리 케인이 토트넘 홋스퍼 동료들에게 자랑스러움을 표했다.

앞서 토트넘은 18일 오전 4시(한국 시간) 영국 맨체스터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 챔피언스리그(UCL) 8강 2차전에서 맨체스터 시티에 3-4로 패했다.

이날 경기에서는 손흥민이 2골을 넣었지만, 토트넘은 내리 3골을 실점, 2-4로 끌려갔다. 그러나 페르난도 요렌테의 골이 터지며 승부는 원점이 됐다. 이후 후반 추가시간 라힘 스털링이 골을 터트렸지만, VAR 판독 결과 세르히오 아구에로의 오프사이드가 확인돼 득점이 인정되진 않았다.

결국 3-4로 경기는 끝났고, 원정 다득점 원칙에 따라 토트넘이 준결승에 진출했다. 토트넘이 4강에 오른 건, 1961-62시즌 슈로피언컵(UCL 전신) 이후 57년 만이며, UCL 개편 후는 최초.

부상으로 경기에 나서지 못한 케인은 TV로 동료들의 경기를 지켜봤다. 손흥민의 활약으로 토트넘이 극적인 4강행을 확정짓자, 자신의 SNS에 "맙소사! 사랑해 친구들"이라며 한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 속 케인은 "Let's Go! come on!"이라며 환호를 하며 동료들을 격려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해리 케인 트위터

TALK TALK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