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카카오게임즈와 크래프톤 합작품 '엘리온' 12월 10일 출격

강미화2020-10-28 12:02


신작 온라인 MMORPG '엘리온'이 12월 10일 열린다. 

카카오게임즈는 28일 '엘리온 미디어 쇼케이스'를 열고 오픈 일정과 서비스 계획을 밝혔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을 통해 생중계됐다.  

이 게임은 '배틀그라운드'와 '테라'를 만든 크래프톤의 개발 노하우가 집약된 PC MMORPG로, 포털 엘리온을 중심으로 펼쳐지는 양 진영 벌핀과 온타리의 끊임없는 전쟁과 모험의 세계를 그린다. 국내에선 PC MMORPG 처음으로 이용권 구매 후 이용할 수 있는 '바이 투 플레이' 모델을 채택했다. 

먼저 김창한 크래프톤 대표가 단상에 올라 "MMORPG는 제작의 명가 크래프톤의 출발점이자 근원"이라며 "새롭고 재미있는 MMORPG를 원하는 유저를 위해 끊임없는 노력을 기울인 결과 '엘리온'을 선보이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조계현 카카오게임즈 대표가 "카카오게임즈는 다년간 다수의 MMORPG를 서비스해왔다"며 "제작의 명가 크래프톤과 힘을 합쳐 '엘리온'이 MMORPG 갈증을 풀어줄 수 있는 게임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한 단상에 오른 조두인 블루홀스튜디오 대표는 "'테라'로 MMORPG 장르 최초로 논타겟팅에 도전했다. '엘리온'은 새로운 도전이자 또 다른 시작"이라며 "모두가 '엘리온'으로 함께하는 재미를 경험할 수 있길 바란다"고 밝혔다. 

'엘리온'의 세부 콘텐츠는 김형준 블루홀스튜디오 PD가 소개했다. 앞서 '엘리온'은 '에어'라는 이름으로 공개된 바 있다. 

김 PD는 "당시 호된 꾸지람을 들었다. MMORPG에서 개인의 성장과 비행선 운용의 괴리가 있었다"며 "차별점을 만들고 싶은 욕심에 비행선을 선보였으나  MMORPG를 좋아하는 유저가 원하는 것은 차별화가 아닌 발전과 고도화였다"고 밝혔다.

이어 MMORPG 발전과 고도화에 초점을 맞춘 '엘리온'의 주요 특징으로 '나만의 전투 스타일' '포탈' '클랜전 및 진영전'을 꼽았다. 
 
유저는 룬스톤, 룬특성, 스킬 특성, 마나각성 등으로 수천 가지의 스킬 조합으로 나만의 전투 스타일을 창조할 수 있다. 

또한 용의 정원, 망령수도원, 버려진 지하사원 등 '포탈'은 작은 필드이자 독립된 공간으로, 다양한 규칙이 제공된다. 이 포탈을 비롯해 요새 운영권을 차지하기 위해 같은 진영에서 최고를 가리는 '클랜전'과 상대 진영과 '엘리온' 운영권을 두고 다투는 '진영전'이 백미다. 

'진영전'은 론칭 이후 유저 성장 기간을 고려해 4주 뒤 업데이트 된다. 또한 2차 테스트 이후 서로의 진영을 구분할 수 있도록 가시성을 높이는 개선 작업을 거쳤고, 한 쪽 진영의 쏠림 현상을 방지하기 위해 인구수 조절도 할 예정이다. 

'엘리온'은 이용권을 최초 구매해야 이용이 가능하다. 국내 PC MMORPG로는 처음으로 바이투 플레이 모델을 채택했다. 이용권 가격은 9900원이며 상하한가 제한없는 거래소, 지정된 개인간 거래 서비스가 제공된다. 

김상구 카카오게임즈 PC사업 본부장은 "무료화는 장점도 있으나 작업장,  인플레이션, 개인거래 훼손, 서비스 저하 등 단점이 더 컸다"며 "이용권은 한 번만 구매하면 되며 동일 금액으로 '루비'로 페이백되기 때문에 부분 유료화 비중이 더 큰 편"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기존 아이템의 가치가 보전되는 업데이트, 빠르고 투명한 운영, 이상 패턴을 감지하는 머신러닝 알고리즘 채택, 카카오 플랫폼과 연계된 알림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김 본부장은 "오랜만에 출시되는 PC MMORPG이고, 잘 만들어진 게임이다보니 내부에서 크게 기대하고 있다"며 "대형 개발사의 PC MMORPG이기에 안정적으로 서비스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설명을 더했다. 

출시에 앞서 12월 8일까지 사전예약을 진행한다. 12월 9일에는 이용권 구매자들이 사전 캐릭터 생성이 가능하다. 



강미화 기자 redigo@fomos.co.kr 

[게임&게이머, 문화를 전합니다. 포모스게임│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TALK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