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조이시티, 신사업 추진...웹툰 및 마케팅 플랫폼 도입

최종배2020-10-27 12:17


조이시티는 웹툰 사업 및 게임사 인수를 위한 신사업을 추진한다고 27일 밝혔다.

이 회사는 유상증자를 통해 확보한 자금을 바탕으로 신규 사업 분야에 진출한다는 계획이다. 그간 지속된 전쟁시뮬레이션 게임 분야에 대한 투자가 올해부터 성과가 나면서 이와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는 신규 사업 분야를 모색했다.

이를 통해 웹툰 사업과 글로벌 마케팅 플랫폼 등에 대한 검토를 마치고 본격적으로 사업에 착수할 예정이다.

먼저 신규 사업 중 웹툰 사업은 다음 달 중에 자회사를 설립할 예정으로 게임 콘텐츠를 제작했던 노하우를 바탕으로 기존의 방식과는 다른 팀 중심의 콘텐츠 제작 프로세스에 도전한다.

'프리스타일' '건쉽배틀' '주사위의신' '룰더스카이' 등 주요 IP의 가치를 확장하기 위한 웹툰화 작업을 추진함과 동시에 자체 제작한 웹툰 IP 또는 타사 IP를 바탕으로 한 게임 제작을 진행하며 게임과 웹툰 이용자들에게 크로스 마케팅을 진행할 수 있는 플랫폼을 구축한다.

또, 회사는 기존 전쟁시뮬레이션 게임들을 운영하면서 얻은 빅데이터 처리, 활용 등에 대한 노하우와 마케팅을 통한 유저 확보 및 수익화에 대한 노하우를 바탕으로 기존 서비스되고 있는 게임들을 인수해 수익 모델을 확장하는 글로벌 마케팅 플랫폼 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조이시티는 글로벌 마케팅 플랫폼을 써드파티에게 개방하고 트래픽 기반의 외부 게임들에 대한 투자를 강화한다. 월간 이용자는 지난 3년 동안 매년 2배씩 증가하고 있는 추세로, 현재 월 300만 수준의 이용자 수치를 2022년까지 1000만 이상으로 끌어올려 본격적인 플랫폼으로 운용될 수 있도록 하겠다는 방침을 세웠다.

최종배 기자 jovia@fomos.co.kr

[게임&게이머, 문화를 전합니다. 포모스게임│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TALK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