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롤드컵 선발전] 벼랑 끝 몰린 킹존, 라스칼-커즈 교체 투입

이한빛2018-09-16 18:49


2018 리그 오브 레전드(LoL) 월드 챔피언십(롤드컵) 한국대표 선발전 최종전이 16일 넥슨 아레나에서 진행 중이다. 젠지는 킹존 드래곤X에게 첫 두 세트를 내리 승리하면서 롤드컵 3번 시드 자격을 목전에 두게 됐다.

발등에 불이 떨어진 킹존은 탑과 정글을 '라스칼' 김광희와 '커즈' 문우찬으로 교체한다. 김동하는 우르곳으로 큰 활약을 펼치지 못했고, 2세트에선 '큐베' 이성진과 엄청난 격차가 나 아트록스가 휘두르는 검의 제물이 돼야 했다. '피넛' 한왕호 역시 올라프로 초반 라인 개입을 하지 못하며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한 세트라도 패배하면 그대로 2018 시즌을 접어야 하는 킹존. 김광희-문우찬 조합이 위기에 빠진 킹존을 구해낼 '소방수' 역할을 할 지 궁금해진다.

서초│이한빛 기자 mond@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TALK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