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오버워치 리그 대서양 디비전, '별들의 잔치' 올스타전서 2연속 승리

이한빛2019-05-17 17:17


오버워치 리그의 2019 시즌 올스타전에서 대서양 디비전이 태평양 디비전을 물리치고 2년 연속 올스타전 승리 팀이 됐다.

오버워치 리그 최고의 별들이 참가하는 2019 시즌 올스타전은 캘리포니아 버뱅크에 위치한 블리자드 아레나 로스앤젤레스에서 16~17일(목~금) 양일간 진행됐다. 경기장을 찾은 관중 외에도 한국을 포함 전 세계 팬들이 다양한 채널을 통해 양일 경기를 시청했다.

관심이 집중된 17일 올스타전 본 행사에서는 두 팀 모두 공격적인 플레이를 선보였다. 결과는 뉴욕 엑셀시어, 필라델피아 퓨전, 런던 스핏파이어, 워싱턴 저스티스 등으로 구성된 대서양 디비전의 4대 1 승. 작년 올스타전에 이은 2년 연속 승리다. 반면, 태평양 디비전은 스윕패 위기에서 '플레타' 김병선 등의 활약에 힘입어 4세트 도라도 전장에서 승리를 따내는데 성공했지만 추가적인 추격에는 실패, 내년 시즌을 기약하게 됐다.

이 밖에 ‘파인’ 김도현 등 올 시즌 아쉽게 출전 기회를 많이 얻지 못 하고 있는 선수들의 녹슬지 않은 실력을 확인하고, 평소 잘 다루지 않은 다양한 영웅 활용을 지켜보는 것도 색다른 재미 요소로 평가받았다.

하루 앞선 16일에는 사용자 지정 게임으로 대결이 펼쳐졌다. 특히, 올스타전 첫 출전이자 올 시즌 상하이 드래곤즈의 유일한 올스타인 태평양 디비전의 '디엠' 배민성은 관심을 모은 위도우메이커 1대1대결에서 '넨네' 정연관을 누르고 우승을 차지했다. 같은 날 펼쳐진 올스타 아케이드에서는 태평양이 대서양을 3대 1로 꺾고 승리를 거뒀다.

2019 시즌 올스타전의 성공적 종료와 함께 각 팀은 6월 7일(금) 시작될 스테이지 3 개막 일정 전까지 재정비 기간에 들어간다. 개막 첫 날에는 스테이지 2 기간 중 사상 첫 정규시즌 28세트 전승(7승 무패) 대기록을 세운 샌프란시스코 쇼크의 경기가 펼쳐진다. 오버워치 리그 최신 소식은 공식 홈페이지 외에 공식 트위치, 유튜브, 트위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에서 확인 가능하다.

이한빛 기자 mond@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TALK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