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영상 인터뷰] FPX '김군' 김한샘, "'도인비'는 나의 구세주...'김군'으로 불러달라"

김기자2019-10-15 17:21




펀플러스 피닉스의 '김군' 김한샘이 "'도인비' 김태상은 나의 구세주이며 아이디는 '짐준'이 아닌 '김군'으로 불러달라"고 밝혔다. 

김한샘은 스플라이스 전 이후 진행된 인터뷰서 "처음에는 '김군'으로 만들었다. 선수를 하다보니 '짐준'이라고 읽어야 한다고 했다"며 "지금 와서는 '김군'으로 돌아가서 하겠다. 그래도 '짐준'이라는 걸 좋아하는 팬도 있기에 항상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팀의 리더인 '도인비' 김태상에 대해선 "나의 커리어의 빛을 쌓아주는 구세주 같은 친구"라며 "리더로서 팀을 이끌고 있으며 자기 관리를 잘한다. 열심히 하는 선수 처음 봤다"고 설명했다. 

베를린(독일) ㅣ 김용우 기자 kenzi@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TALK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