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롤드컵 결승] 담원, 3:1로 쑤닝 격파...창단 첫 롤드컵 우승 '영예'(종합)

이한빛2020-10-31 22:37


담원이 소환사의 컵을 들어올리는 영예를 안았다.

31일 중국 상하이 푸동 아레나에서 진행된 '2020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이하 롤드컵)' 결승전에서 담원 게이밍이 쑤닝을 세트 스코어 3:1로 격파하고 2020년 최강의 팀으로 우뚝 섰다.

담원은 1세트에서 '베릴' 조건희의 맹활약으로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쑤닝은 탑 중심으로 설계한 초반 라인전에서 이득을 보고 화염 드래곤의 영혼을 뺏긴 상황에도 역습을 가하며 담원을 위협했다. 쑤닝이 바론을 확보한 후 장로 드래곤까지 사냥했지만 담원이 적 챔피언 전원을 처치해 버프를 제거했다. 다시 주도권을 가져간 담원은 침착하게 쑤닝을 무너뜨렸고, 여기에 적 미드를 제압하는 조건희의 활약까지 더해지며 담원이 40분이 넘는 장기전 끝에 1세트 승리를 챙겼다.

2세트에 앞서 쑤닝은 밴픽 과정에서 정글 렝가-탑 피오라라는 강력하지만 그만큼 위험한 도박수를 두었고, 담원이 이에 휩쓸렸다. '빈' 피오라는 사이드에 있던 '쇼메이커' 허수의 루시안을 잘라내며 흐름을 확실하게 쑤닝 쪽으로 이끌었다. 쑤닝은 드래곤의 영혼과 바론으로 쐐기를 박았고 적진으로 진격하는 과정에서 2020 롤드컵 첫 펜타킬과 함께 세트 동점을 만들었다.

담원은 2세트 쑤닝의 노골적인 탑 케어에도 '너구리' 장하권의 저력으로 3세트를 가져가며 매치 포인트를 만들었다. 경기 초반 탑 라인에서 주도권을 잡은 담원이 갱킹은 피하고 추가 득점을 올렸다. 스노우볼을 무난하게 굴리는 듯 했지만 장하권의 케넨 없이 바론 버스트를 시도하다가 에이스를 당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장로 드래곤 버프도 바론 대치전으로 소모시킨 담원은 바론을 챙겼고, 적 챔피언들을 정리하고 세트 스코어 2:1로 우승까지 마지막 한 걸음을 남겨두게 됐다.

4세트에서 담원은 '환펑'의 시그니처인 이즈리얼을 자르고 사거리가 긴 조합을 짰다. 쑤닝이 바텀에서 반격을 가해오기도 했지만 '캐니언' 김건부의 킨드레드가 갱플랭크를 솔로킬 내는 쾌거를 올리며 흐름을 잡았다. 담원은 4용 타이밍을 앞두고 흔들리는 쑤닝을 이용해 드래곤의 영혼과 바론 버프를 획득해 쐐기를 박았다. 결국 담원이 쑤닝의 넥서스를 점령하고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이미지 출처=라이엇 게임즈

이한빛 기자 mond@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TALK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