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GSL] 조성주, 박진혁 꺾고 올해 첫 결승... 전태양과 우승 대결

박상진2020-10-24 14:54



지난 시즌 16강 탈락의 고배를 마셨던 조성주가 다시 결승전에 올랐다. 

24일 서울 아프리카 프릭업 스튜디오에서 벌어진 '2020 GSL 시즌3' 4강 2경기 박진혁 대 조성주 경기에서 조성주가 세트 스코어 4대 2로 승리를 거두고 결승에 올라 전태양과 맞대결을 벌인다. 2020년 시즌1 8강에 이어 시즌2에서 16강에 머문 조성주는 마지막 시즌에서 다시 결승에 오르며 기량을 증명했다.

1세트 이터널 엠파이어 맵에서 초반 교전이 없던 사이 조성주는 안정적으로 앞마당을 확보했고, 이후 세 방면에서 동시에 견제를 시도했지만 박진혁은 이를 모두 잘 막아내는 듯 했다. 조성주 역시 박진혁의 뮤탈리스크 견제를 큰 피해 없이 막아낸 후 벌어진 중앙 교전에서 조성주의 의료선이 모두 잡히며 박진혁에게 기회가 찾아왔다. 그러나 12시 내부 확장을 두고 벌어진 공방전에서 박진혁이 패배하며 결국 확장 추가에 실패했고, 3시 확장까지 파괴한 조성주가 1세트를 가져갔다.

에버 드림에서 이어진 2세트 경기 조성주는 밴시와 화염 기갑병 견제를 시도했지만 의료선이 쉽게 잡히며 무위로 돌아갔다. 이어 시도한 밴시 견제까지 막은 박진혁은 조성주가 짜낸 병력으로 들어온 공격을 막아내며 튼튼한 수비력으로 동점을 만들었다. 기세를 올린 박진혁은 서브 마린 3세트 경기에서 초반 저글링 견제로 상대 건설 로봇을 소수 잡아냈고, 조성주의 견제와 공격을 막아내는 동시에 저글링 역견제로 승기를 잡는 듯 보였다. 그러나 조성주는 자신의 장기인 동시 다발적인 의료선 견제로 상대 여왕을 잡아냈고, 이를 승리로 연결하며 2대 1로 다시 앞서나갔다.

3세트를 내줬지만 자신감을 찾은 박진혁은 다음 4세트에서 여왕과 저글링을 이용한 땅굴망 전략을 활용했지만 조성주가 또 이를 막아내며 결승 진출을 한 세트 남겼다. 5세트에서도 두 선수는 서로 주고받으며 팽팽한 경기를 보였고 경기는 3시 지역을 둔 공방전으로 흘러갔다. 박진혁은 공세를 펼치며 조성주의 확장을 동시다발적으로 견제해 성과를 올렸고, 조성주는 방어를 시도하며 상대와 같이 확장을 파괴했다. 박진혁의 공격과 조성주의 역습이 계속 이어진 끝에 박진혁이 30분 장기전을 승리하고 다시 추격에 나섰다. 그러나 조성주는 6세트에서 초반 확장에 이어 해병과 의료선, 그리고 전차 한 기로 상대를 제압하고 결승에 진출했다.

박상진 기자 Vallen@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TALK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