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카트 리그] '돌아온 문호준' 에이스 결정전 끝에 한화생명 승리...P.O 진출(종합)

모경민2020-10-21 17:48



21일 OGN e스타디움에서 진행된 ‘2020 카트라이더 리그 시즌2’ 준플레이오프 경기에서 에이스 결정전 끝에 한화생명e스포츠가 아프리카 프릭스를 꺾고 플레이오프로 향했다. 

1트랙 카멜롯 외곽 순찰로에서 한화생명의 박도현과 아프리카 최윤서가 선두 경쟁을 진행하며 출발했다. 몇 번의 순위 경쟁 끝에 2트랙 선두는 배성빈이 끊었다. 김기수가 한화생명의 원, 투를 방해하기 위해 배성빈을 쫓았다. 한화생명은 김기수의 역전을 저지하고 첫 포인트를 가져가는 데 성공했다. 두 번째 트랙 차이나 골목길 대질주에선 김기수와 문호준이 1위 경쟁을 펼쳤고, 아프리카 프릭스가 나란히 상위권으로 달렸다. 결국 끝까지 순위를 유지한 아프리카는 첫 승점을 올렸다.

1대1 동점 상황, 3트랙에서 아프리카 김기수의 활약이 계속됐다. 한화생명은 문호준과 박도현이 김기수, 최윤서를 블로킹하며 1위와 2위를 유지했다. 추격에 성공한 아프리카는 문호준을 밀어내고 1, 2위를 차지해 원투 골인에 성공했다. 네 번째 맵 황금문명 비밀장치의 위협에서 상위권을 점령한 한화생명은 박도현의 몸싸움으로 아프리카를 하위권으로 밀어냈다. 최윤서는 동료 없이 홀로 1위를 유지했고 김기수가 중위권을 뚫고 상위권 합류에 성공했지만 골인 직전 최윤서가 3위로 밀려 한화생명에게 승리가 돌아갔다.

다섯 번째 트랙은 포레스트 오싹한 공중다리로 결정됐다. 선두로 진입한 문호준과 배성빈은 노련한 움직임으로 최윤서, 유영혁과의 거리를 벌렸다. 최윤서와 유영혁마저 몸싸움에 휘말려 중위권으로 밀리면서 한화생명이 여유롭게 승리를 올렸다. 6트랙은 님프 바다 신전의 비밀에서 펼쳐졌다. 문호준과 유영혁이 점프대를 지나 선두를 차지했고 중위권과 거리를 벌리면서 앞서갔다. 최윤서와 최영훈이 선두를 쫓았다. 아프리카가 전체적인 순위에서 앞선 상황, 문호준이 유영혁을 저지하기 위해 진격했다. 중위권으로 쫓아온 한화생명과 1위를 차지한 문호준은 승리의 마지막 퍼즐을 맞추고 1세트를 가져갔다.

아이템전 첫 트랙에선 문호준이 거리 차이를 벌리며 선두로 골인해 무난한 승리를 가져왔다. 차이나 서안 병마용에선 물폭탄 세례로 끊임없이 순위가 뒤바뀌었다. 병마용 구간에서 번개와 잠금을 활용한 아프리카는 선두로 순위를 올렸고 2랩 후반에 자석으로 다시 역전에 성공해 위기를 넘겼다. 3트랙은 최영훈의 침착함으로 한화생명이 포인트를 가져갔다. 아프리카는 유영혁의 사이렌으로 기회를 만든 후 번개, 잠금 콤보를 넘겨 동점을 만들었다. 아프리카는 결정적인 타이밍에 다시 잠금, 번개를 활용해 포인트 역전에 성공했다. 아프리카는 홍승민의 피날레로 아이템전을 승리하며 에이스 결정전으로 향했다.

에이스 결정전은 문호준과 김기수의 대결로 성사됐다. 맵은 포레스트 오싹한 공중다리로 결정됐다. 김기수는 출발부터 앞서며 문호준을 견제했고 문호준은 정석 빌드로 서서히 추격해 2랩 직전 역전에 성공했다. 김기수는 2랩에서 벽에 부딪히며 추격 기회를 잃었고 문호준이 그대로 1위로 골인하며 플레이오프로 향했다.

모경민 기자 raon@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TALK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