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포모스 롤드컵 영상] '크레이머' 하종훈, "레거시 원딜이 가장 까다로웠다"

김기자2020-10-01 02:20




OPL 챔피언 레거시 e스포츠를 꺾고 롤드컵 그룹 스테이지에 진출한 LGD 게이밍 '크레이머' 하종훈이 플레이-인서 가장 까다로웠던 선수로 'Raes' 퀸 코레브릿츠(레거시)를 꼽았다. 

LGD 게이밍은 30일 오후 중국 상하이 미디어 테크 스튜디오에서 열린 리그오브레전드 월드 챔피언십(롤드컵) 플레이-인 녹아웃 스테이지 최종 라운드서 레거시 e스포츠를 3대0으로 꺾고 그룹 스테이지에 진출했다. 승리한 LGD 게이밍은 그룹 스테이지 C조에 들어가 젠지 e스포츠, 프나틱, 팀 솔로미드(TSM)와 대결하게 됐다. 

하종훈은 경기 후 인터뷰서 "3대0으로 승리해서 기쁘다"며 "2연패 뒤 연승을 달린 이유는 개인적으로 오리아나, 오른 등 좋게 생각했던 주요 픽에 대해 팀적으로 배제가 심했다. 하지만 2연패 이후 밴픽을 두 픽을 위주로 하다 보니 잘 풀린 거 같다"고 밝혔다. 

플레이-인에서 가장 까다로웠던 선수를 꼽아달라는 질문에 "레거시 원딜 'Raes'이 까다로웠다. 주력 픽을 밴 했다고 생각했는데 그중에서도 괜찮은 픽을 뽑는 걸 보면서 '실력 있는 선수다'라고 생각했다"며 "2세트서는 드레이븐을 선택했는데 그걸 보면서 '자신감이 넘치는 선수'라고 생각했다. 저 같은 경우는 드레이븐을 섣불리 선택하지 못하는데 'Raes'은 주요 픽이 밴되는 상황서 드레이븐을 뽑는 걸 보면서 '멋있다'고 느꼈다"고 답했다. 

*사진=라이엇게임즈.

김용우 기자 kenzi@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TALK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