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LPL] '도인비 깜짝 원딜' 펀플러스, 쑤닝에 패해 8위 마무리

김기자2020-08-10 01:01


펀플러스 피닉스가 쑤닝에게 패해 LPL 서머 정규시즌 8위로 마무리 했다. 

펀플러스는 9일 오후 중국 상하이 LPL 아레나에서 벌어진 LPL 서머 10주차 경기서 쑤닝에 1대2로 패했다. 4연승이 마감된 펀플러스는 시즌 9승 7패(+3)를 기록하며 8위로 정규시즌을 마무리 했다. 쑤닝은 12승 4패(+8)로 4위. 

경기 전 원거리 딜러 'Lwx' 린웨이썅이 급성 편도염으로 입원하면서 '칸' 김동하의 원거리 딜러 투입을 발표한 펀플러스는 실제로는 '도인비' 김태상이 바텀을, 미드는 '김군' 김한샘에게 맡겼다. 

1세트를 내준 펀플러스는 2세트서는 '도인비'가 카시오페아로 바텀으로 갔고 '김군'은 제이스로 미드를 책임졌다. 초반 '엔젤'의 조이에게 2킬을 내준 펀플러스는 전령을 두고 벌어진 전투서 '칸'의 레넥톤이 2킬을 기록했고, 미드 교전서는 '김군'의 제이스가 '소드아트'의 레오나를 처치했다. 

계속된 교전서 킬을 추가한 펀플러스는 두 차례 바론과 대지 드래곤 전투에서 승리했고, 경기 36분 전투서는 쑤닝의 4명을 정리했다. 승기를 굳힌 펀플러스는 상대 본진에 들어가 건물을 밀어내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펀플러스는 3세트 초반 전령 싸움서 이득을 챙겼지만 쑤닝의 탑 라이너 '빈'의 레넥톤과 'SofM'의 리신을 막지 못했다. 경기 18분 바다 드래곤을 두고 벌어진 전투서 2킬을 기록한 펀플러스는 전령과 미드에서 벌어진 전투서 패하면서 승기를 내줬다. 

쑤닝의 원거리 딜러 '후안펑'의 진을 앞세워 몰아치는 공격에 피해가 누적된 펀플러스는 경기 28분 바텀 전투서 패했고, 이어 쌍둥이 포탑과 넥서스까지 내주며 무릎을 꿇고 말았다. 

정규시즌을 8위로 마친 펀플러스는 13일부터 시작되는 플레이오프 1라운드서 빅토리 파이브(11승 5패)를 상대로 2라운드 진출을 노린다. 

*Pic=LPL 방송 캡처.

김용우 기자 kenzi@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TALK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