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LCK] '매치 승률 5할 달성' 다이나믹스, T1에 역전승 거둬(종합)

이한빛2020-07-12 19:07



팀 다이나믹스가 강적 T1을 꺾고 승률 5할을 맞췄다.

12일 서울 롤파크에서 진행된 '2020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서머' 4주 5일차 1경기에서 팀 다이나믹스가 T1을 2:1로 꺾고 시즌 6번째 승리를 거뒀다.

팀 다이나믹스가 밴픽에서 T1이 즐겨 사용하는 아지르-이즈리얼을 가져갔고, T1은 두 챔피언보다 사거리 싸움이 유리하면서 안정적인 픽을 골랐다. 경기 초반 다이나믹스가 탑 라인 교전에서 득점하고 협곡의 전령까지 가져갔지만, '페이커' 이상혁의 코르키를 말리지 못하고 경기가 길어지면서 적신호가 켜졌다.

T1은 다이나믹스의 바론 낚시에도 말려들지 않았고, 4번째 드래곤을 둔 강타 싸움에서 승리했다. 이어진 교전과 한타에서 연이어 승전보를 울린 T1은 다이나믹스의 본진을 삽시간에 정리하고 1세트를 선취했다.

2세트 초반 T1은 다이나믹스의 포탑 방패를 대거 뜯어내면서 킬 없이 격차를 벌렸다. 다이나믹스는 협곡의 전령을 탑에 소환한 후 2킬까지 가져가면서 제이스를 압박했다. T1은 드래곤의 영혼까지 일방적으로 다이나믹스에게 내준 상황이었기 때문에 답답해질 수 밖에 없었다. 

'리치' 이재원의 루시안은 '칸나' 김창동을 솔로킬 내는 등 제이스의 존재감을 완전히 지워버렸다. 바론을 사냥해 쐐기를 박은 다이나믹스는 침착하게 T1의 라인 포탑들을 제거하기 시작했고, T1의 방어선까지 무너뜨리며 최후의 승자를 마지막 3세트에서 가리게 됐다.

2세트를 패배한 T1은 정글러를 '엘림' 최엘림으로 교체했다. T1은 초반부터 '비욘드' 김규석의 올라프를 처치해 선취점을 따내고 라인전 주도권을 잡아 컨트롤하는 모습이 나왔다. 9분경 김창동은 솔로킬을 올려 다이나믹스에게 찬물을 뿌렸다. 다이나믹스는 14분경 '덕담' 서대길의 더블킬로 맞대응했다.

26분경 다이나믹스가 드래곤 영혼을 얻을 수 있는 타이밍에서 이재원의 사일러스를 끊고 드래곤 스택을 따라 잡으며 변수를 만들었다. 다이나믹스는 31분경 깜짝 바론에 성공하며 T1의 허를 찔렀다. 드래곤의 영혼까지 챙긴 다이나믹스는 시야를 장악했다.

40분에 4킬과 장로 드래곤 버프를 내주며 대위기를 맞았지만 에이스는 아니었기에 한숨 돌릴 수 있었다. 결국 다이나믹스가 아펠리오스를 끊고 최후의 승자로 우뚝 섰다.

종로│이한빛 기자 mond@fomos.co.kr
사진=박상진 기자 vallen@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TALK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