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오버워치 컨텐더스] 딜러진 활약한 O2 블라스트, 러너웨이 4:2로 꺾고 최종 우승(종합)

이한빛2020-06-05 19:29


O2 블라스트가 딜러진의 활약에 힘입어 컨텐더스 우승을 차지했다.

O2 블라스트가 5일 서울 핫식스 아프리카 콜로세움에서 진행된 '오버워치 컨텐더스 코리아 2020 시즌1' 그랜드 파이널에서 러너웨이를 세트 스코어 4:2로 제압하고 우승의 영예를 안았다.

1세트는 오아시스에서 '프로퍼' 김동현의 애쉬가 날뛴 덕분에 첫 라운드를 챙겼다. 그러나 러너웨이도  '메리트' 최태민의 위도우 메이커가 어려운 조합 난이도에도 제역할을 수행해주며 라운드 동점을 만들었다. 3라운드에서 O2 블라스트가 99%까지 거점을 점령했지만 궁극기 게이지가 유리했던 러너웨이의 한타에 쓸려나갔다. O2는 리스폰 후 먼저 이니시에이팅을 걸고 러너웨이 뒷라인을 터트리며 1세트 승리를 챙겼다.

할리우드에서 펼쳐진 2라운드 선공권은 O2가 가져갔다. 러너웨이는 장거리 싸움 대신 영리하게 한타를 펼쳐 한 차례 수비에 성공했지만 O2는 개인 피지컬을 앞세워 러너웨이를 뚫어내고 1점을 올렸다. O2는 3점을 올리고 공격턴을 넘겼고 러너웨이 역시 3점을 획득하며 경기는 연장전으로 흘러갔다. 18초를 남기고 3점을 올렸던 O2는 1점을 추가한 데 반해 러너웨이가 점수를 올리고 50미터까지 화물을 운송한 지점에서 한타 대승을 거두고 O2의 54미터를 넘기며 라운드 스코어 5:4로 승리했다.

3세트 하나무라에서 O2가 선공에 나섰다. 2세트 승리로 기세가 오른 러너웨이는 O2에게 한 점도 허용하지 않고 완막에 성공해 O2의 흐름을 완전히 끊어버렸다. 후공에 나선 러너웨이는 한방에 밀어붙일 수 있는 조합을 꺼내들었고, 여유롭게 1점을 따내며 역전에 성공했다. 
O2는 4세트 지브롤터에서 김동현이 화물을 밟지 않는 실수가 생기며 추가 득점에 실패하고 1점에 그쳤다. 그러나 방어턴에서 궁극기를 퍼부으며 돌진하는 러너웨이를 막아낸 덕에 두 번째 동점을 만들었다. 위기를 잘 극복한 O2는 5세트 리장 타워에서 김동현의 에코가 복제 플레이를 완벽하게 해낸 덕에 세트 스코어 3:2로 우승에 한 발자국 가까워졌다.

6세트 왕의 길에서 러너웨이는 추가 시간 끝에 3점을 올렸다. 반면 O2는 4분 37초나 남겨두고 3점을 만들면서 연장 라운드에서 극도로 유리해졌다. O2는 첫 한타에서 조급해진 러너웨이를 가뿐하게 제압하고 우승을 확정 지었다.

*이미지 출처=오버워치 컨텐더스 코리아 생방송 캡쳐

이한빛 기자 mond@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TALK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