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MSC] 4강 골인한 젠지, ‘비디디-나이트’ 구도로 TES와 진검승부 예약

모경민2020-05-30 09:13



젠지의 ‘비디디’ 곽보성과 TES의 ‘나이트’가 진검승부를 펼칠 예정이다. 

한국의 네 팀 중 젠지가 홀로 4강 진출에 성공했다. 30일 진행 예정인 ‘2020 미드 시즌 컵(이하MSC)’ 4강에서 젠지와 TES가 맞붙는다. A조에서 담원과 T1에게 승리해 무난하게 4강 진출을 확정지은 TES. 젠지는 3자 동률로 연장전을 펼친 끝에 드래곤X에게 승리하며 4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TES는 담원전에서 ‘카사’의 캐리력을 뒷받침하는 올라프-유미 조합을 선보였다. 뿐만 아니라 르블랑을 쥔 ‘나이트’는 치고 빠지기로 할 수 있는 최고의 플레이를 선보이며 담원에게 위협을 가했다. 담원의 ‘쇼메이커’ 허수 역시 사일러스로 분발했지만 벽을 넘지 못하고 패배했다. 

‘나이트’의 활약은 멈추지 않았다. T1전에서 에코를 선택한 ‘나이트’는 끊임없이 '페이커' 이상혁의 아지르를 위협했고 ‘테디’ 박진성의 야스오 힘이 빠지는 타이밍을 정확하게 캐치했다. T1이 아지르 없이 진행하는 전투에서 힘이 빠진다는 걸 정확하게 캐치한 TES. 여기에 두 번의 바론 전투로 역전하면서 승리의 여신은 TES에게 웃었다.

B조 젠지 역시 승리마다 ‘비디디’ 곽보성이 돋보였다. 젠지는 징동전 초반 합류 싸움서 우위를 점하며 국지전 이득을 챙겨왔다. 곽보성의 아지르는 매번 황제의 진영으로 적을 토스해 전투 구도를 뒤엎곤 했다. 여기에 ‘라스칼’ 김광희의 능숙한 갱킹 회피로 IG전 역시 무난한 승리를 가져왔다.

MSC는 이벤트전으로 부담 없이 즐기기 위한 발판이나, 젠지의 섬세한 플레이에 기대치가 올라간 것도 사실이다. 스프링 결승전에서 무력하게 패배하던 모습은 온데간데없다. 또한 TES와 젠지 모두 미드라이너가 돋보이는 경기를 치르면서 ‘비디디-나이트’의 진검승부 역시 기대해볼 수 있는 부분이다. 여기에 ‘룰러-재키러브’ 구도와 ‘라스칼-369’의 맞대결 역시 지켜볼 수 있다.

재미있는 점은 TES와 젠지 모두 각 리그의 스프링 준우승을 차지했다는 것이다. 그러나 무게감은 다를 것이다. LCK는 젠지가 유일한 4강 진출 팀인 반면 LPL은 IG를 제외한 모든 팀이 4강에 골인했다. 그 부담감을 기회로 바꾸는 것은 젠지의 몫이다. 젠지와 TES의 대결은 오후 7시에 치러질 예정이다. 

모경민 기자 raon@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TALK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