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스포츠 비즈니스 그룹 브리온, LCK 프랜차이즈 참여 선언

김기자2020-04-07 11:25


리그 오브 레전드(이하 LoL)팀 브리온 블레이드를 운영하고 있는 스포츠 비즈니스 그룹 브리온이 지난 6일 발표한 LCK 프랜차이즈 도입을 환영하며 적극적 참여를 선언했다.

2019년 콩두 몬스터를 인수하며 챌린저스 코리아에 참여하고 있는 브리온 블레이드는 e스포츠의 종주국이라 할 수 있는 한국 e스포츠의 무한한 성장 가능성과 북미, 중국, 유럽 리그와 더불어 세계 4대리그로 평가 받고 있는 LCK의 글로벌 인기, 그리고 오랜 시간 스포츠 비즈니스로 쌓아온 노하우를 바탕으로 브리온 블레이드를 LCK 글로벌 최고 구단으로 만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브리온 블레이드의 임우택 대표는 “최근 한국에서 열린 LCK경기의 트위치 누적 시청자 수가 1억명을 돌파하는 것을 직접 확인하고, LCK야 말로 전세계 팬들이 밤잠 설치며 찾아보는 한국의 유일무이한 프로스포츠라는 확신을 갖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이슈로 인하여 모든 외부 스포츠 활동이 중단된 상황에서도 온라인 경기를 통해 팬들에게 지속적인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는 LCK가 바로, 스포츠 콘텐츠의 미래의 모습이라 생각하게 됐다"며 브리온 블레이드를 세계적인 e스포츠 팀으로 만들겠다는 포부와 함께 향후, 프랜차이즈 참여 및 적극적 투자 계획을 밝혔다.

브리온은 팀 인수 시부터 적극적 투자를 통해 ‘브리온 e스포츠 아카데미를 개원’하고 유튜브 채널(브롤로그)을 개설하며, 종합적인 팀 면모를 갖추는데 힘썼다. 최근에는 유트랜스퍼, 험멜, 브레댄코의 기업 후원을 이끌어내며 팀의 수익 모델을 만드는 데에도 최선을 다하고 있다. 또한 국민체육진흥공단에서 수행하는 스포츠산업선도기업에 2년 연속 선정되어 글로벌 e스포츠 기업으로 도약을 위한 준비를 차곡차곡 진행하고있다.

브리온은 프랜차이즈 참여를 기점으로 팬과 선수 그리고 팀이 장기적인 관계를 맺을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또한 향후 5년 이내에 ‘글로벌 넘버 원 LCK팀’ 의 비전을 실현하기 위해 첫째, 아카데미 사업을 통해 체계적인 선수 육성 시스템을 구축 할 수 있도록 힘 쓰고 있으며 둘째, 팬 커뮤니케이션 접점을 늘림으로써 세대를 거듭하고 전통을 쌓을 수 있는 팀이 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마지막으로 전통 스포츠 시장에서의 경험을 바탕으로 스폰서십, 머천다이징, 이벤트, 아카데미 사업 등의 노하우가 집적된 팀 운영을 세부 전략으로 내세우고 있다.

브리온 블레이드는 이미 코너스톤 투자조합의 투자를 시작으로 국내외 유수의 투자자들과 구체적인 투자 규모를 협의 중에 있으며 관계 회사인 신라명과, 우진 I&S 등의 탄탄한 뒷받침으로 프랜차이즈 참여에 박차를 가할 전망이다.

브리온 블레이드는 진종오, 곽윤기, 백승호, 김태균, 문도엽, 임은빈 등 국내 최고의 스포츠 선수를 보유한 브리온 컴퍼니와 나이키, 언더아머, 뉴발란스, 아식스, 카카오 등 스포츠 용품 유통을 하는 브리온 스포츠의 자회사로 최근 LoL 챌린저스 리그에서 3위를 기록 중이다.

김용우 기자 kenzi@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TALK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