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LCK] '너구리' 장하권 "2R T1전 승리로 감독님께 보답해 기쁘다"

이한빛2020-04-05 17:02


'너구리' 장하권이 2라운드 T1전 승리로 이재민 감독에게 보답해서 기분이 좋다고 전했다. 

5일 '2020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스프링' 7주 5일차 1경기에서 담원 게이밍이 1위 T1의 연승을 저지하면서 4위에 올랐다. 1세트 POG를 받은 '너구리' 장하권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강팀 상대로 경기하는 것이라 긴장했는데 2:0으로 이겨서 기분이 좋다"고 경기 소감을 밝혔다.

이날 장하권은 안정감이 있다고 평가 받는 '칸나' 김창동을 상대로 솔로킬을 내면서 자신의 건재함을 알렸다. 장하권은 "첫 번째 솔로킬을 딸 때 당시 안 맞을거라 생각했는데 잘 맞아서 잡았다. 운이 좋았던 것 같다"며, "두 번째 솔로킬은 제이스가 이득을 보면 상성상 유리하기 때문에 나올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장하권은 여전히 '양날의 검'이라는 평이 지배적이다. 날카롭게 각을 보고 솔로킬을 내기도 하지만 무리한 플레이로 고립되어 죽는 경우도 다수 발생했기 때문. 장하권은 "고립 데스 등 안 좋은 지표가 있어서 코치진과 이야기하며 고치려고 하고 있다. 오늘도 어이없게 고립 데스를 한 번 당했다"며 아쉬움을 표현했다. 

지난 시즌 코치였던 김정수 감독이 T1으로 가고, '제파' 이재민 코치가 현재 담원의 감독 대행을 맡으며 코치진이 뒤바뀐 두 팀. 장하권은 "1라운드 때 T1에게 졌을 때 감독님이 내색하진 않으셨다. 오늘 보답해서 기분이 좋다"는 답과 미소 지었다.

장하권은 "연패 할 때만 해도 분위기가 안 좋았고 팬들께 죄송했다. 이제 기세를 탔다. 경기장에서도 팬들을 뵐 수 있으면 좋겠다"는 말과 함께 인터뷰를 끝맺었다. 

이한빛 기자 mond@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TALK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