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LCK] ‘칸나’ 김창동 “팀에 꼭 필요한 선수 되고 싶어요”

모경민2020-04-04 00:00



T1의 ‘칸나’ 김창동이 “추후에 팀에 꼭 필요한 선수가 되고 싶다”고 밝혔다. 

3일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스프링 스플릿 7주 3일차 2경기에서 T1이 그리핀을 상대로 2대1 승리를 거뒀다. 1세트에서 역전패를 당한 T1은 2세트와 3세트에서 무난하게 상대를 꺾고 12승을 올렸다.

이날 ‘칸나’ 김창동은 2, 3세트에서 제이스와 갱플랭크를 꺼냈다. 포킹과 지원 사격 등 적절한 공격으로 팀원의 공격을 뒷받침한 김창동은 “1세트에서 안 하던 실수도 많이 나와 불안했는데 2, 3세트에서 쉽게 넘어가 다행이라고 생각한다”며 가슴을 쓸어내렸다.

김창동은 1세트 마지막 순간 백도어로 타워가 파괴되던 순간을 회상했다. “급했던 것 같다. 가자는 사람들도 있었고, 안 된다는 사람도 있었다. 순간적인 콜이 엇갈려 합이 잘 안 맞아 그대로 밀렸다”며 긴급했던 당시 상황 팀원들과 주고받은 오더를 이야기했다. 

하지만 2세트에서 기량 차이를 보이며 승리한 T1은 3세트에서도 무난하게 승리를 쟁취했다. 김창동은 3세트에서 갱플랭크를 꺼냈다. 갱플랭크는 현재 자주 등장하는 챔피언은 아니다. 종종 사용하는 이유를 묻자 “내가 원한다기보다 팀이 원해서 연습했다. 갱플랭크는 초반에 안 좋지만 성장할수록 좋은 챔프고, 상대가 뚜벅이들이 많을 때 궁극기 활용이 좋은 편”이라며 갱플랭크를 꺼내는 이유와 장점을 언급했다. 

2020년 데뷔전을 치른 김창동은 각인되지 못했던 초반과 달리 꾸준한 성장으로 많은 수식어를 추가하고 있다. 김창동은 “주변에서 위로를 많이 해줬다. 경험치는 나도 모르게 알아서 쌓인 듯하다”라며 “데뷔 초에는 판단이 잘 안 되고 긴장도 해서 미숙했는데 지금은 노련함이 생긴 것 같다”고 자신이 변한 부분을 집어냈다.

김창동은 어떤 선수가 되고 싶냐는 질문에 “만약 팀에서 떠나게 된다면 붙잡아야 하는 선수, 그러니까 팀에 꼭 필요한 선수가 되고 싶다”라고 대답했다. 꼭 필요한 선수가 되고 싶다는 김창동의 바람은 꾸준한 성장으로 도달할 수 있다. 김창동은 “이번 시즌 목표는 당연히 1등”이라며 “개인적으로는 롤드컵 진출이 소원”이라고 밝혔다. 

모경민 기자 raon@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TALK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