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LCK] "내 주식은 내가 방어한다!" 페이커 활약 T1, 드래곤X 꺾어(종합)

이한빛2020-02-19 22:33


T1이 19일 서울 롤파크에서 진행된 '2020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스프링' 11일차 2경기에서 드래곤X의 연승 저지와 함께 4승 1패 라인으로 끌어내는 데 성공했다.

1세트 밴픽에서 T1은 회복을 할 수 있는 소라카와 실드를 가진 모르가나를 픽하면서 막강한 유지력을 바탕으로 길게 한타를 끌 수 있는 조합을 짰다. T1은 정글-미드를 압박하면서 점차 몸집을 불려나갔고, 한타 페이즈로 넘어가자 조합이 강점이 본격적으로 살아나기 시작했다.

드래곤X가 세트의 5인 궁극기, 자르반 3인 궁극기를 적중시키는 등 환상적인 스킬 활용을 보여줬지만 그것만으론 부족했다. T1은 소라카의 회복 능력으로 한 방에 아군이 터지지 않게끔 버텼고, 드래곤X의 공세가 끝난 후 역으로 대미지를 퍼부었다. 결국 드래곤 스택과 오른의 아이템 강화로 한층 강해진 T1은 드래곤X를 무너뜨리고 첫 세트를 따냈다.

첫 세트를 패배한 드래곤X는 2세트 밴픽에서 홍창현의 시그니쳐 픽인 킨드레드를 선택했다. '쵸비' 정지훈 역시 에코를 꺼내 강하게 T1을 압박하겠단 의지를 보였다. 드래곤X는 초반 라인전부터 무난하게 CS 격차를 벌려 주도권을 가져갔다. 

드래곤X는 바텀 다이브 성공을 기점으로 크고 작은 교전과 한타에서 연이어 승리를 거뒀다. T1은 네 번째 드래곤을 사냥해 드래곤X가 영혼을 가져가지 못하도록 막았지만, 결과적으로 시간을 지연시키는 데 그쳤다. 드래곤X는 T1의 본진을 초토화 시키고 경기를 마지막 3세트로 끌고 갔다.

3세트에서 T1은 니달리 정글을 꺼냈다. 드래곤X는 T1의 인베이드를 맞받아치고 역으로 니달리를 제압했다. T1에게 김혁규의 자야가 끊겼지만 1킬과 함께 바텀-미드 1차 포탑을 무너뜨려 골드 격차에서 근소한 우위를 유지했다. 

드래곤X는 28분경 바론 버스트를 통해 변수를 만들려고 했지만 결과적으로 직스만 생존하면서 악수가 되고 말았다. 드래곤X는 T1의 드래곤 영혼 획득을 막았지만 추가 킬을 내주며 손해가 누적됐다. 결국 T1은 직스를 앞세운 드래곤X의 방어선을 뚫어냈고 34분에 승부의 마침표를 찍었다.

종로│이한빛 기자 mond@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TALK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