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카트 리그] 스피드전-에결 승리한 한화생명, 퍼스트에이 꺾고 2승째

이한빛2020-01-22 19:39


한화생명이 퍼스트에이와 손에 땀을 쥐게 하는 승부 끝에 2승을 기록했다.

22일 서울 넥슨 아레나에서 진행된 '2020 카트라이더 리그 시즌 1' 8강 풀리그 12경기에서 한화생명e스포츠가 퍼스트에이를 상대로 에이스 결정전까지 가는 접전 끝에 세트 스코어 2:1로 시즌 두 번째 승리를 거뒀다.

한화생명은 어비스 바다 소용돌이에서 양민규와 장건에게 원투를 허용해 스피드전 1라운드를 내줬지만 2라운드에서 박도현과 문호준을 원투로 밀어넣어 라운드 동점을 만들었다. 

3라운드 대저택 은밀한 지하실에 나선 한화생명은 초반부터 문호준-배성빈을 필두로 두터운 미들층을 만들었고, 좁은 길에서 퍼스트에이 선수들끼리 부딪히는 사고가 나면서 한화생명이 퍼펙트 포지션을 형성했다. 양민규가 최영훈을 제쳤지만 이미 1~3위와의 격차는 크게 벌어진 상태였고, 최영훈이 두 명을 마크하며 4위로 들어와 한화생명의 완벽한 승리에 일조했다. 4라운드를 내줬던 한화생명은 5라운드 승리로 스피드전에서 신승을 거뒀다. 

아이템전에서 퍼스트에이는 길목이 좁아지는 구간에서 홍련을 사용하고, 물풍선으로 한화생명 선수 둘을 묶어버리는 등 적재적소의 아이템 활용을 보여주며 1라운드 어비스 지상으로 가는 길에서 승리를 따냈다. 기세를 끌어올린 퍼스트에이는 2라운드까지 가져가며 한화생명을 압박했다. 3라운드를 내줬지만 4라운드 차이나 빙등축제에서 정승민의 활약으로 퍼스트에이는 경기를 마지막 에이스 결정전으로 끌고 갔다.

차이나 골목길 대질주에서 펼쳐지는 에이스 결정전에는 한화생명의 문호준과 퍼스트에이의 임재원이 나섰다. 문호준은 초반부터 깔끔하게 라인을 타며 안정적인 주행을 선보였고, 임재원은 문호준을 바짝 추격하며 기회를 노렸다. 문호준은 잠시 선두를 내줬지만 좁은 길로 들어서는 급커브 구간에서 임재원이 사고가 나면서 여유롭게 선두를 재탈환하고 한화생명의 승리를 이끌었다.

서초│이한빛 기자 mond@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TALK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