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올스타전] 막 내린 올스타, 'Bwipo' 1대1-TFT 우승으로 챔피언 등극(종합)

모경민2019-12-08 15:08



2019 올스타전이 막을 내렸다. 'Bwipo'는 1대1 토너먼트에서 '우지'를 꺾고 최강 자리에 올랐다.

8일(한국 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하이퍼X e스포츠 아레나에서 진행된 ‘2019 리그 오브 레전드 올스타전’이 막을 내렸다. LCK 팀은 5대5 지역 대진에서 LPL 팀을 이기는 성과를 남겼다. 1대1 토너먼트에선 새로운 'Bwipo'가 '우지'를 꺾고 챔피언 자리에 올랐다.

프로게이머 10인이 펼치는 5대5 결전에선 '페이커-코어장전', '클리드-도인비'가 맞붙었다. 이상혁과 조용인은 각각 가렌, 세나를 선택했고 김태민과 김태상은 케인, 룰루를 선택했다. 김태민과 김태상이 포함된 블루 팀은 '우지'와 김태민의 활약으로 킬 수를 앞섰다. 

레드 팀은 이상혁의 가렌과 진, 세나의 합으로 바론을 독식했다. 먼저 미드 억제기가 밀린 레드 팀은 후반 전투에서 우위를 점하며 그대로 승리를 가져왔다. 두 팀은 분당 2킬이 넘는 화끈한 경기로 재미를 더했다.

5대5 우르프 대전에선 '피넛' 한왕호와 인플루언서 저라뎃이 블루 팀으로 참가했다. 블루 팀은 초반 인베이드 과정에서 두 번 연속 넘어졌으나 이후 '클로저'의 활약과 빠른 합류전으로 역전에 성공했다. 'Bwipo'는 사일러스로 각종 국지전에서 승리하며 블루 팀의 승리에 앞장섰다.

'우지'와 'Bwipo'는 1대1 토너먼트 결승에서 맞붙었다. 첫 세트에서 'Bwipo'는 오른을, '우지'는 바루스를 선택했다. '우지'는 가볍게 1킬을 올린 후 포탑 철거로 세트 승리를 가져왔다. '우지'는 2세트에서도 바루스를 선택했다. 'Bwipo'는 인고의 시간을 버텨 서든 데스에 일격을 퍼부어 승리했다.

'Bwipo'는 3세트에서 레넥톤을 가져왔다. '우지'는 3세트까지 바루스로 대응했다. 'Bwipo'는 쇼진의 창을 구매한 후 가볍게 2킬을 가져가며 1대1 토너먼트 최강 자리에 올랐다. 

모경민 기자 raon@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TALK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