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라이엇 게임즈, 2019 게임대상에서 '사회공헌 우수상' 수상

모경민2019-11-14 13:58



라이엇 게임즈가 13일 진행된 ‘2019 대한민국 게임대상’ 시상식에서 '사회공헌 우수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2019 대한민국 게임대상은 문화체육관광부와 전자신문, 스포츠조선이 공동 주최하고 한국게임산업협회가 주관하며 2019년 한해를 빛낸 게임을 선정하고 업계 관계자들의 노고를 치하하기 위해 진행되는 대표적인 게임 어워드이다. 사회공헌 우수상은 본 시상식을 통해 게임업계에서 활발히 사회공헌 활동을 펼치고 있는 기업들이 수상해 왔다.

라이엇 게임즈는 지난 2012년부터 약 8년 간 한국 문화유산 보호 및 지원을 위한 사회환원 활동을 꾸준히 펼쳐왔으며 그 공로를 인정받아 이번 상을 수상했다. 라이엇 게임즈는 앞서 2013년에도 대한민국 게임대상을 통해 '사회공헌 우수기업상'을 수상한 바 있어 두번째 쾌거다.

이 날 박준규 한국대표를 대신해 상을 수상한 라이엇 게임즈 코리아 구기향 사회환원 총괄은 "즐거워서 행하는 것이 놀이이며, 게임이야말로 정말 대표적인 놀이문화라 생각한다"며 "그 문화의 뿌리인 우리 문화유산을 보호하고 지원하는 활동 앞으로도 이어가겠으며, 이 상은 라이엇 게임즈와 함께 열심히 한국 문화유산을 지키고 있는 우리 LoL플레이어 분들 덕분에 받은 것"이라 소감을 밝혔다.

라이엇 게임즈는 2012년 6월 문화재청과 협약을 맺은 것을 시작으로 한국 문화유산 보호 및 지원을 위해 문화유적지 안내판 개선, 3D 정밀측량 지원 및 청소년, 게임 플레이어 대상 문화유적지 체험활동, 왕실 유물 보존처리 지원 등 다양한 사회환원 활동을 펼쳐왔다. 특히 2014년 ‘석가삼존도’를 시작으로 2018년 ‘효명세자빈 책봉 죽책’, 2019년 ‘척암선생문집 책판’, ‘백자이동궁명사각호’, ‘중화궁인’ 등 지금까지 총 5점에 이르는 우리 문화재를 국외에서 한국으로 환수하는 데 성공했다.

라이엇 게임즈는 이러한 우리 문화유산 보호에 대한 노력을 인정받아 2014년 문화재지킴이 우수사례 부문 문화재청장 표창을 수상했으며, 2016년에는 문화재지킴이 활동 유공 부문에서 구기향 사회환원 총괄이 개인 자격으로 문화재청장 표창을 수상했다. 또한 ‘2017 문화유산보호 유공자 포상 시상식’에서는 문화유산의 봉사 및 활용 부문에서 외국계 기업 최초로 문화유산보호 대통령 표창을 수상하기도 했으며 최근에는 (사)한국유엔봉사단, (사)한국국제연합봉사단이 주최하는 대한민국봉사대상에서 구기향 사회환원 총괄이 2019 대한민국봉사대상을 추가 수상하기도 했다.

모경민 기자 raon@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TALK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