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롤드컵] G2 장벽 넘지 못한 SK텔레콤, 4강 탈락(종합)

모경민2019-11-03 23:09



SK텔레콤이 G2의 장벽을 넘지 못하고 4강에서 탈락했다. 

3일 스페인 팔라시오 비스탈레그레에서 '2019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이하 롤드컵)' 4강에서 SK텔레콤 T1이 G2 e스포츠에 3대1로 패배, 아쉽게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G2는 라이즈와 클레드로 사이드 2인 1조 운영을 펼쳤다. SK텔레콤은 초반 기세를 가져왔으나 운영에 끌려다녔고, 바론 한타에서 에이스를 내주며 경기를 패배했다.

SK텔레콤은 '리신-르블랑', '야스오-그라가스' 조합을 살려 2세트를 가져왔다. 여기에 6킬 레넥톤이 사이드를 꽉 쥐며 운영과 한타 모두 살렸다. '클리드' 김태민은 마지막 순간 G2의 장로 드래곤 시도를 스틸로 막으며 게임을 마무리했다.

'칸' 김동하는 연속으로 레넥톤을 가져왔다. 김동하는 초반 솔로킬로 라인전을 압도하며 출발했으나 후반 교전에서 카밀에 밀려 상대적으로 무기력한 모습을 보였다. '퍽즈'의 자야 역시 방해 없이 성장했다. 3세트에서 이득을 더 굴리지 못한 SK텔레콤은 사이드 운영이 막히며 그대로 패배했다.

스코어 1대2, SK텔레콤에게 위기가 찾아왔다. '마타' 조세형은 다시 구원투수로 등장했다. 4세트에서 키아나를 쥔 '페이커' 이상혁은 선 기동신으로 바텀, 탑 로밍으로 영향력을 행사했다. 그러나 G2는 한타 구도에서 키아나를 마크, 그라가스의 배치기를 이용해 앞서갔다. 결국 한타에서 밀려난 SK텔레콤은 마지막 승부수도 막히며 3대1로 패배했다. 

모경민 기자 raon@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TALK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