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롤드컵] SK텔레콤, 혈전 끝 백도어로 RNG 제압

김기자2019-10-13 21:13



SK텔레콤이 혈전 끝에 결정타로 경기를 역전, RNG에 승리했다.

13일(한국 시간 기준) 독일 베를린 베르티 뮤직홀에서 진행된 ‘2019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 그룹 스테이지 2일차 1경기에서 SK텔레콤 T1이 로얄 네버 기브 업(RNG)에 승리했다.

RNG는 초반 시야 우세로 화염 드래곤을 얻어갔다. 이후 경기 8분 ‘클리드’ 김태민이 바텀 라인을 노려 끈질긴 대기에 나섰다. ‘페이커’ 이상혁이 바로 터지면서 시작했으나 ‘칸’ 김동하의 레넥톤이 센 타이밍을 이용해 킬을 주고받았다. RNG는 블리츠크랭크를 이용해 바텀 주도권을 가져갔다.

이상혁은 포기하지 않고 다시 바텀을 노렸다. 궁극기를 이용해 다시 바텀으로 향한 이상혁은 손실 없이 더블킬을 가져갔다. RNG도 그랩을 이용해 다시 킬을 가져갔다. RNG는 두 번째 화염 드래곤과 바텀 1차 포탑을 파괴했다.

조금씩 밀리는 상황, 김태민의 그라가스는 번개처럼 ‘우지’를 노렸다. SK텔레콤은 세 번째 화염 드래곤 등장에 아래쪽으로 힘을 실었다. ‘샤오후’ 조이가 ‘에포트’ 이상호 피를 뺀 사이 RNG는 화염 드래곤 시도에 나섰다. 김태민은 스틸로 이를 저지했다. 이후 SK텔레콤이 유리한 전투 구도를 가졌지만 ‘테디’ 박진성의 딜링이 누락되며 전투가 뒤집혔다. 이상혁은 아슬아슬하게 살아남았다.

김태민의 활약은 계속됐다. RNG가 미드 공성을 펼치는 사이 김태민의 그라가스 궁극기가 명중, 자야와 조이를 순식간에 제압했다. SK텔레콤은 이후 바론까지 가져갔다. RNG는 쓰레쉬를 무는 것으로 시작해 다시 SK텔레콤을 끊어 쫓아오기 시작했다.

‘우지’는 5데스에도 불구, 엄청난 딜량을 뽑아내기 시작했다. SK텔레콤은 조이를 잡기 위해 앞으로 진격했고, 이후 ‘우지’가 후반 딜링을 담당하면서 전투가 역전됐다. RNG는 바론을 얻고 미드로 진격했다. SK텔레콤은 떨어져있던 모데카이저를 끊고 조금씩 회복했다. RNG는 장로 드래곤을 얻고 미드 억제기를 파괴했다. SK텔레콤은 이상혁의 백도어로 순식간에 게임을 역전, 넥서스를 파괴하며 승리했다.
 


베를린(독일) ㅣ 김용우 기자 kenzi@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TALK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