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건틀렛] A조 승자전 오른 엘리먼트 미스틱 "문제점 고쳐가며 경기하겠다"

이한빛2019-10-09 14:17


9일 서울 OGN e스타디움에서 진행된 '2019 오버워치 건틀렛' A조 1경기에서 엘리먼트 미스틱(EM)이 탈론 e스포츠를 세트 스코어 3대 2로 꺾고 승자전 진출에 성공했다. EM은 1세트 부산에서 완패를 당했지만 이어진 라운드에서 탈론과 한 세트씩 주고 받았고, 마지막 5세트 리장 타워에서 깔끔한 100대 0 승리로 최종 승자가 됐다.

다음은 '한빈' 최한빈, '도하' 김동하, '스파클' 김영한, 윤희원 감독과 진행한 인터뷰 전문이다. 

경기에서 승리한 소감은
'스파클' 김영한: 매우 힘든 경기였다. 1세트 부산맵에서 둠피스트가 매우 못했다. 오늘 경기는 만족스럽지 않았다. 결승 끝나고 오랜만에 경기를 하다 보니 감을 잃은 것 같다. 미끄러지는 부분도 있었지만 차차 고쳐가며 경기에 임할 것이다.

오늘 접전이 펼쳐지리라 예상하지 못한 듯 한데
김영한; 전날 스크림을 했는데 좋지 못한 성적이 나와 기가 죽어있었다. 대회에선 잘 해보자고 했는데 전날 스크림의 문제와 오랜만의 실전이 겹쳤다. 누가 상대로 나서도 어려웠을 것 같다.

후반으로 갈수록 경기력이 더 나아지는 모습이었다
김영한: 모든 팀이 그렇듯 경기를 한 판 할 때마다 문제점을 찾으려고 노력한다. 즉흥적으로 인게임에서 고치려고 하다보니 후반으로 갈수록 좋아졌다. 멘탈도 흔들렸지만 잘 케어했다.

오늘 경기에서 문제가 있었다면 어떤 것이 있었을까
'한빈' 최한빈: 문제점이 여러가지가 있었는데 앞라인이 죽은 것과 궁 싸이클을 못 돌린 것이다. 궁극기를 사용해서 스노우볼을 못 굴리거나 이겨야 할 타이밍에 궁극기가 없는 것 등등. 궁 피드백이 많았다. 

오늘 시그마 플레이를 어떻게 평가하는지
최한빈: 처음 시그마가 나왔을 때 잘했는데 다른 선수들이 시그마에 적응하고 잘할 때 즈음 못했던 때가 있었다. 남들보다 더 노력해서 지금은 내 실력이 나은 것 같다.

2-2-2 고정 및 시그마 도입 이후 어떻게 조합을 짜려고 했나
'도하' 김동하: 굉장히 많은 영웅을 써봤다. (김)영한이가 둠피스트를 잘 해서 내가 리퍼를 맡게 됐다. 둠피스트도 하고 싶었기 때문에 감독님께 말씀 드렸는데 조합을 잘 짜주셔서 이길 수 있었다.

승자전은 어떤 양상으로 펼쳐질까
윤희원 감독: 지금 메타가 지역 가리지 않고 대부분 비슷하다. 우리는 기본기에 충실할 것이다. 첫 경기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지 못했지만 제대로 한다면 충분히 승자전에서도 이길 수 있다.

A조에서 누가 올라갈 것 같은지
김영한: 탈론은 못 올라올 것 같다. 소식을 들었는데 유럽에서 온 팀이 못한다고 하더라. XL2 아카데미가 올라와서 우리와 승자조에서 맞붙을 것 같다. 

도하 보면서 많이 이야기 왔다갔다
김영한: 김동하가 호라이즌만 가면 도하가 광물 티어가 된다. 김동하와 이야기를 하며 해답을 찾고자 했는데 결국 실패했다.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은 
김동하: 오늘 경기 보면서 심장이 안 좋으셨을 것 같다. 심장을 치료하는 경기를 펼치도록 하겠다. 

마포│이한빛 기자 mond@fomos.co.kr
사진=박상진 기자 Vallen@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TALK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