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LCK 와일드카드] ‘제파’ 코치 “마지막까지 집중해서 결실 맺자” 선수들 격려 나서

모경민2019-08-22 11:57



SK텔레콤의 ‘제파’ 이재민 코치가 “마지막까지 집중해 결실 맺자”며 선수들을 격려했다.

21일 서울 롤파크에서 진행된 ‘2019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서머 와일드카드전에서 SK텔레콤 T1이 아프리카 프릭스에 승리했다. SK텔레콤은 23일 샌드박스 게이밍과 만나 플레이오프 1R를 치르게 된다.

여느 팀이 그렇듯 SK텔레콤의 최종 목표는 롤드컵이다. SK텔레콤은 지난 스프링 시즌 우승을 차지해 롤드컵 직행 가능성이 높은 팀이다. 그러나 스프링 준우승을 달성한 그리핀은 서머 시즌 정규 1위. SK텔레콤은 그리핀의 우승을 기다리거나, 본인들이 직접 결승까지 올라서야 직행이 가능하다. 와일드카드전 승리는 그 길에서 내딛는 첫걸음이다. SK텔레콤의 ‘제파’ 이재민 코치는 와일드카드전 승리 소감으로 “승리할수록 롤드컵 진출 가능성이 높아져 기분이 좋다”고 밝혔다. 

SK텔레콤은 이날 아프리카를 상대했다. 이날 아프리카는 1세트에서 키아나를 선택, 이에 ‘페이커’ 이상혁은 미드 레넥톤으로 ‘유칼’ 손우현의 키아나를 상대했다. 이재민 코치는 “미드 레넥톤은 전부터 연습했던 카드인데, 상황이 나와 바로 썼다”고 레넥톤 선택 이유를 밝혔다.

1세트에서 승리를 거둔 SK텔레콤은 2세트에서 ‘에이밍’ 김하람의 드레이븐과 손우현의 야스오에 일격을 맞고 패배했다. 김하람과 ‘세난’ 박희석은 끊임없이 SK텔레콤 바텀 듀오를 압박했다. 이재민 코치는 “일단 주도적으로 할 수 없어 조금씩 밀리다가 진 것이다”라며 패배 요인을 분석했다.

동점인 상황, 덩달아 3세트 밴픽도 치열해졌다. SK텔레콤은 역으로 키아나를 뺏어오며 와일드카드전을 승리로 끝맺음했다. “일단 밴픽 구도에서 우리팀이 써도 괜찮을 것 같아 선택했다. 또 상대가 무조건 키아나를 쓸 것 같더라. 그래서 고른 픽이다”라고 전한 이재민 코치는 키아나 선택이 상대의 픽을 빼앗아온 의도라고 대답했다.

이날 ‘칸’ 김동하와 ‘클리드’ 김태민은 MVP를 수상했다. 이 외에 MVP를 뽑아달라는 질문에 이재민 코치는 “한 명을 뽑기엔 애매하다. 다섯 명이 다 잘했다. 특히 마지막에 집중을 잘해줘 고맙다 말하고 싶다”며 모든 선수들의 활약상을 곱씹었다.

SK텔레콤은 플레이오프 1R에서 샌드박스 게이밍을 만난다. SK텔레콤과 샌드박스의 서머 전적은 1대1. 이재민 코치는 “샌드박스는 ‘온플릭’ 김장겸 선수가 잘하고 나머지 선수가 이를 받쳐준다. 팀 자체가 단단하다”며 상대하기 까다로운 점을 꼽았다.

“눈앞에 있는 경기에 집중하고 있다. 나아갈 길이 보이고 있고, 그 길대로 가면 우승까지 가능할 것이라 본다”며 자신감을 드러낸 이재민 코치는 “올해가 많이 지났다. 이제 좋은 결실을 맺을 때인데, 마지막까지 집중해서 잘하자”고 선수들을 향해 응원을 보냈다.

모경민 기자 raon@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TALK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