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LCK 서머] '프레이' 김종인 "나도 내심 마지막 경기라고 생각했다"

모경민2019-08-18 04:02



kt 롤스터의 '프레이' 김종인이 "(고)동빈이 형도 그렇지만, 나도 내심 마지막 경기라고 생각했다"며 승리 소감과 함께 속내를 털어놨다. 

17일 서울 롤파크에서 진행된 '2019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서머 10주차 경기에서 kt 롤스터가 킹존 드래곤X에 승리했다. 이날 kt 롤스터는 정규 시즌을 승리로 마무리함과 동시에 승강전 탈출 희망을 밝혔다. 

승강전이 확정되지 않은 상황. '스코어' 고동빈을 비롯한 kt 롤스터의 팀원들은 킹존전이 올해 마지막 경기가 될 수 있다. '프레이' 김종인은 "(고)동빈이 형도 그렇지만, 나도 내심 마지막 경기라고 생각했다. 시즌 중엔 좋지 못했으나 마지막은 이길 수 있어서 좋았다"며 승리 소감을 밝혔다.

kt 롤스터는 한화생명이 무서운 기세로 승리를 쌓으며 승강전 진출 위기에 놓였다. 김종인은 "신이 우릴 버렸다, 우리는 그냥 버려졌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한화랑 연습에 임해보니 옛날에 알던 한화생명의 느낌이 아니었다. 많이 발전했고, 이길만 하다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한화생명 경기마다 상대를 응원했는데 좋지 못했다. 이미 승강전에 갔다고 생각하고 있다"며 남은 한화생명-그리핀 경기에 승강전 여부가 걸렸음을 언급했다. "그래도 내일 하루 (타)잔이 형이 캐리해줄 거라고 조금은 믿고 있다"며 그리핀을 응원했다.

이날 '비디디' 곽보성과 '스코어' 고동빈은 MVP를 수상했다. 김종인은 이 외에도 '눈꽃' 노회종을 꼽았다. 노회종은 3세트에서 노틸러스를 선택해 닻줄 견인으로 상대를 압박했다. 김종인은 "2세트에서 (노)회종이가 '못했다. 미안하다'고 말했는데 멘탈 유지해 3세트에서 자기가 못했던 것을 만회하더라. 그런 점이 고마웠다"고 밝혔다.

kt 롤스터의 정규 시즌은 막을 내렸다. 서머부터 합류한 김종인은 팀원들과 짧은 기간을 함께했다. 김종인은 "처음 왔을 때 다들 기대하기도 했고 이번 시즌 더 잘할 수 있다는 마음으로 시작했는데, 그만큼 일조하지 못해 미안하다는 말을 하고 싶다. 그래도 마지막까지 힘내줘서 고맙고 내년에 돈 많이 벌었으면 좋겠다"며 팀원들에게 인사를 전했다.

또한 "(팀에)빨리 들어왔다면 빠르게 호흡 맞춰 이길 수 있었을 경기가 많지 않나 생각하니 그게 아쉬웠다. 구도 정리가 안 된 상태여서 초반이 더 힘들었던 것 같다"며 이번 시즌에 대한 아쉬움을 털어놓은 김종인은 "팬들에게 경기를 보러 오라 말했지만 이긴 경기가 많지 않아 팬미팅할 기회가 적었다. 죄송스럽게 생각한다. 그럼에도 끝까지 잘할 수 있다고 응원해주신 팬들에게 감사하다. 어떻게 될지 모르겠지만 팀원들이 무엇을 하든 응원해주시면 감사하겠다"고 팬들에게 감사 인사를 보냈다. 

모경민 기자 raon@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TALK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