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LCK 서머] SK텔레콤, 후반 집중력으로 샌드박스에 역전승(종합)

모경민2019-08-17 23:57



SK텔레콤 T1이 긴 싸움 끝에 역전으로 샌드박스에 승리했다. 

17일 서울 롤파크에서 진행된 ‘2019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서머 10주차 경기에서 SK텔레콤 T1이 샌드박스 게이밍에 승리했다. 1세트를 패배한 상황, 역전에 나선 SK텔레콤은 3세트까지 승리해 11승을 쌓았다. SK텔레콤은 다시 4위로 올라서며 플레이오프 진출을 확정지었다. 

1세트에서 다소 무기력하게 끌려다니던 SK텔레콤은 2세트에서 재정비에 나섰다. 2세트 초반 '온플릭' 김장겸의 갱킹으로 선취점을 내준 SK텔레콤은 화염 드래곤을 재빠르게 가져갔다.

이후 발빠른 운영으로 공성과 수성을 동시에 펼쳤다. 샌드박스는 탑 설계로 역전을 노렸으나, '칸' 김동하가 초시계로 갱킹을 흘렸다. 이후 SK텔레콤은 장로 드래곤을 선택, 바론으로 향한 적을 추격해 끊어내 넥서스까지 진격했다.

김동하는 3세트에서 블라디미르를 선택, 앨리스의 다이브를 받아치며 킬 교환에 성공했다. 깊게 들어온 제이스를 끊것도 성공, 분위기를 가져왔다. SK텔레콤은 무난하게 대지 드래곤도 가져갔다. 

경기 16분 샌드박스는 빠른 합류로 SK텔레콤을 추격했다. 그러나 어그로 핑퐁으로 상대 공세를 흘린 SK텔레콤은 킬 스코어를 7대 2까지 벌렸다. 후반으로 갈수록 SK텔레콤의 집중력이 빛났다. 이상혁과 '테디' 박진성은 성장을 바탕으로 상대를 압살했다. SK텔레콤은 미드와 바텀 억제기를 파괴, 재정비 후 바론까지 가져갔다. SK텔레콤은 결국 넥서스를 파괴하고 경기를 승리했다.

종로 | 모경민 기자 raon@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TALK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