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LCK 서머] 정노철 감독 대행 “선발전 꼭 가고 싶어. SK텔레콤 올라오면 좋다”

모경민2019-08-17 10:22



아프리카의 정노철 감독 대행이 “선발전을 꼭 가고 싶어 SK텔레콤이 올라오면 더 마음이 편할 것”이라고 밝혔다.

16일 서울 롤파크에서 진행된 ‘2019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서머 10주차에서 아프리카 프릭스가 한화생명e스포츠에 2대 1로 승리했다. 아프리카는 이번 승리로 11승을 쌓았고, 포스트 시즌 진출에 희망이 생겼다. 그러나 온전한 자력 진출은 불가능한 상황. 담원에게 아프리카의 운명이 달렸다. 

경기를 마친 정노철 감독 대행은 “서머 정규 시즌 시작할 때부터 정했던 목표를 이룰 수 있어 만족스러웠고, 생각보다 시간이 빨리 가 아쉽기도 했다”며 한 시즌을 마무리한 소감을 밝혔다.

이날 아프리카는 한화생명에 2대 1로 역전승을 거뒀다. 1세트에선 다소 무기력하게 끌려다녔으나, 2세트 후반부터 되살아나기 시작했다. 이 역전에 대해 정노철 감독 대행은 “2세트 초반 생각보다 한화생명이 잘해 흔들렸다. 다행히 화염 드래곤도 챙긴 상태였고, 보이스에서 ‘충분히 잘할 수 있다. 조합 괜찮다’ 하며 다독이더라. 그 점이 승리의 발판 아니었나 생각한다”며 당시 선수들이 나눴던 이야기를 언급했다.

오늘 승리는 역전승인 만큼 쉽지 않았다. 2세트는 끊임없이 전투가 벌어져 난전 구도를 만들었다. 오늘 경기 중 칭찬하고 싶은 선수를 묻자 정노철 감독 대행은 “다 잘해줬다. 그 중에서도 ‘세난’ 박희석을 뽑고 싶다. (박)희석이가 솔로 랭크 점수가 내려가 다이아에 머문다. 이 때문에 놀림도 많이 받았는데, 사실 이 친구가 대회에 강하다. 조금만 더 노력해 솔랭서부터 차근차근 쌓아가면 앞으로도 기대되는 선수 아닌가 생각한다”며 서포터 박희석을 선택했다.

현재 아프리카는 11승 7패. 순위는 4등이다. 그러나 뒤이은 SK텔레콤-샌드박스, 담원-젠지의 경기로 충분히 순위가 뒤바뀔 수 있다. 정노철 감독 대행은 “자력으로 진출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기에 아쉬움이 크다. 포스트 시즌에서 어떤 팀을 만나고 싶냐고 물어보시면 SK텔레콤과 젠지 둘 다 무섭다. 선수들은 SK텔레콤이 무섭기도 하고 SK텔레콤 선수들에 대한 존경심이 커 안 만나면 좋다고 하는데, 젠지를 만나 지게 되면 국가대표 선발전을 못 간다. SK텔레콤이 올라오면 선발전은 확정이기 때문에 SK텔레콤을 만나면 마음이 더 편할 것이다”라며 포스트 시즌과 국가대표 선발전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다.

아프리카는 2019 LCK 서머 정규 시즌을 모두 끝마쳤다. 모든 상황은 아프리카의 손을 떠났고, 아프리카는 남은 경기를 지켜봐야 한다. 정노철 감독 대행은 뜻 깊었던 경기로 “패배했던 경기로는 샌드박스전이 생각난다. 3세트에서 다이브할 때 소리지른 기억이 있다. 이긴 경기를 꼽자면 담원전이다. 다른 팀은 다 이겼는데 담원은 그렇지 못했다. 그래서 이기고 만족스러웠다”며 시즌을 회상했다.

모경민 기자 raon@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TALK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