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오버워치 리그, 내년부터 전 팀 연고지 경기 진행... 2컨퍼런스 4디비전으로 재편

박상진2019-07-16 21:00



지역 연고제 e스포츠를 표방했던 오버워치 리그가 내년 시즌부터 본격적인 홈스탠드를 시작한다.

오버워치 리그는 2020 시즌부터 북미, 유럽, 아시아 등 전 세계 각 지역에 위치한 리그 소속 팀들의 홈 경기장에서 대회를 진행한다고 16일 발표했다.

세계 최초 도시 연고제 기반 메이저 글로벌 e스포츠 리그를 표방하며 2018년 출범한 오버워치 리그는 이로써 출범에 앞서 제시했던 리그 운영 방안을 세 시즌 만에 적용하게 됐다.

오버워치 리그 2020 시즌은 ‘홈스탠드(Homestand, 각 팀이 돌아가며 자신의 홈 경기장에서 다른 팀들을 초청해 여러 차례의 경기를 진행)’ 방식의 전격 도입은 물론, 각 지역 팬들의 경기 관람 및 응원에 최적화한 스케줄로 매주 주말 시합을 펼칠 예정이다. 이를 위해 2019 시즌까지 진행되어 온 방식인 스테이지(Stage) 방식에서 벗어나 2월부터 8월까지 별도의 스테이지 구분 없이 계속 이어서 정규 시즌이 진행되며, 이 기간 중 총 52회의 홈스탠드가 치러진다. 팀별 홈 경기장에서는 최소 2회의 홈스탠드가 개최되며, 여기에 같은 디비전에 속한 팀들은 3번의 정규 시즌 경기를 해당 지역에서 추가로 협동 개최한다.

이에 앞서 오버워치 리그는 2019 시즌 총 3차례의 홈스탠드 시리즈를 기획했다. 댈러스와 애틀랜타에서 펼쳐진 시리즈 모두 지역 팬들의 전폭적인 성원을 이끌어내며 검증까지 성공적으로 마쳤다. 올 시즌 마지막 홈 스탠드 시리즈는 LA 발리언트의 주최로 한국 시간 8월 25~26일 양일간 펼쳐질 예정이다.

2020 시즌부터는 또한 홈스탠드 적용에 더해 연고지간 이동에 따른 어려움을 고려해 컨퍼런스 개념을 도입, 리그 소속 그룹은 2개 컨퍼런스 산하 4개 디비전으로 세분화된다.

태평양 컨퍼런스 동부 디비전에는 서울 연고팀이자 젠지 e스포츠에서 운영하는 서울 다이너스티, 청두 헌터즈, 광저우 차지, 항저우 스파크, 상하이 드래곤즈가 속했다. 서부 디비전에는 댈러스 퓨얼, LA 발리언트, LA 글래디에이터즈, 샌프란시스코 쇼크, 밴쿠버 타이탄즈가 포함됐다.

동부와 서부로 구분된 태평양 컨퍼런스와는 달리 대서양 컨퍼런스는 북부와 남부로 구분된다. 북부 디비전에는 보스턴 업라이징, 런던 스핏파이어, 뉴욕 엑셀시어, 파리 이터널, 토론토 디파이언트가 속했고, 남부 디비전에는 애틀랜타 레인, 플로리다 메이헴, 휴스턴 아웃로즈, 필라델피아 퓨전, 워싱턴 저스티스가 속했다.

2020 정규 시즌 각 팀은 올해와 동일한 28경기를 치른다. 같은 컨퍼런스 소속 팀과는 2경기, 다른 컨퍼런스 소속 팀과는 1경기를 각각 치른다. 이 외에도 정규 시즌 중간에는 특별한 미드 시즌 이벤트가, 시즌 종료 후에는 2020 시즌을 빛낸 최고 팀들이 참가, 그랜드 파이널에서 챔피언을 가리게 된다.

보다 자세한 2020 시즌 세부 일정은 다음 달 공개될 예정이다.

박상진 기자 vallen@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TALK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