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LCK 서머] '너구리' 장하권 "담원의 기둥 '쇼메이커' 허수, 미드계의 김기인이다"

이한빛2019-06-17 03:01


'너구리' 장하권이 놀라운 활약에도 MVP를 받지 못한 '쇼메이커' 허수에 대해 안타까워 하면서도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담원 게이밍이 16일 서울 롤파크에서 진행된 '2019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롤챔스, 이하 LCK) 서머' 2주 5일차 2경기에서 진에어 그린윙스를 상대로 '패승승' 역전승을 거두고 연승을 기록했다. '너구리' 장하권은 이날 경기 1세트에서 '린다랑' 허만흥에게 일격을 당했지만 2세트 블라디미르로 멋지게 반격하며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연패 후 분위기가 안 좋았다. 연승해서 기분 좋지만 안주하지 말아야 할 것 같다"고 승리 후 들뜬 마음을 가라앉인 장하권은 "2연패 중 젠지전은 꼭 이겨야겠단 생각이었는데 졌기 때문에 앞으로 더 열심히 해야겠다"고 오히려 각오를 다졌다.

김정수 코치는 최근 솔로 랭크로 개인 기량을 끌어올리기 보단 팀 호흡을 맞추는 훈련을 한다고 전했다. 장하권에게 최근 훈련 방향과 개인 플레이에 대한 평가를 묻자 "원래 하던 스타일을 바꾸기 보단 합류 타이밍이나 호흡을 맞추는 연습을 하고 있다"며 "공격적으로 밀고 나가는 스타일을 좋아하지만 그렇게 못하는 부분은 아쉽지만 경기 결과가 잘 나오니 만족한다. 내가 원하는 탑 라이너의 모습과 팀에서 요구하는 플레이 사이에서 중간점을 찾고 있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밝혔다.

담원의 미드라이너인 '쇼메이커' 허수는 카밀로 트리플킬을 쓸어 담았음에도 세트 MVP와 인연이 없었다. 장하권은 "게임을 만들어가면서 기둥 역할을 해주는 사람이 허수인데 주목을 못 받는 것 같아 아쉽다. 허수가 잘한다는 것은 알 사람들은 다 안다"라고 진심으로 안타까워하면서도 "너도 MVP를 받고 싶다면 좋은 모습을 보여주도록 해. 화이팅!"이라고 장난 섞인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허수의 대한 신뢰와 칭찬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장하권은 진에어전 공략 요소로 바텀보단 미드를 꼽으며 "밴픽과 플레이 측면에서 허수에게 몰아줄 수 있다면 쉽게 이길 수 있다고 생각해 바텀보다는 미드에 집중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허수에 대해 "조용한 성격이지만 플레이 스타일은 든든하다. 만약 허수가 탑 라이너였다면 '기인' 김기인 같은 선수였을 것이다. 김기인이 탑에서 묵묵하게 잘 해주는데 허수가 그런 느낌이다. 미드계의 김기인이다"라고 강조했다. 

담원의 다음 상대는 최근 경기력이 흔들리고 있는 '디펜딩 챔피언' SK텔레콤 T1이다. 장하권은 "SK텔레콤의 최근 경기력이 흔들리는 것을 봤지만 우리 경기력도 좋진 않다. 그래도 상대 전적이 좋고 선수들도 SK텔레콤전에 대한 자신감이 있다. 꼭 이겨서 기세를 이어가겠다"고 다짐했다. 

플레이오프에 진출해서 결국 롤드컵까지 진출하는 것이 목표라고 밝힌 장하권은 "2연승을 기록했지만 아직 많이 부족하다. 고쳐가면서 롤드컵 진출이라는 목표를 이루도록 열심히 하겠다. 끝까지 응원해주셨으면 좋겠다"는 말과 함께 인터뷰를 매듭 지었다. 

이한빛 기자 mond@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TALK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