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LCK 서머] 룰러-라이프 바텀 듀오, 젠지 3승 이끌 쌍두마차 역할 해낼까

이한빛2019-06-16 13:53


'룰러' 박재혁-'라이프' 김정민 바텀 듀오가 젠지를 승리로 이끌 주역이 될까.

16일 서울 롤파크에서 '2019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롤챔스, 이하 LCK) 서머' 2주 5일차 1경기가 kt 롤스터 대 젠지의 대결로 진행된다. 지난 스프링 스플릿에서 '도원결의'라 불리며 하위권 싸움을 했던 두 팀이 이번엔 다소 다른 느낌으로 서로를 만나게 됐다.

젠지는 오래 전부터 소위 '룰러 엔딩'이라 불리는, '룰러' 박재혁의 캐리력에 크게 의존하는 전략을 자주 사용해왔다. 원패턴이란 비판도 있지만 후반까지 안정적으로 경기를 끌고 갈 수 있다면 젠지에겐 가장 강력한 승리 카드였기 때문이다. 그리고 이번 kt전에서 '프레이' 김종인-'눈꽃' 노회종을 상대로 박재혁과 '라이프' 김정민 바텀 듀오가 얼마나 활약할 수 있는지 여부가 승부를 가를 핵심 요소가 될 것으로 보인다.

바텀 라인전에 대한 전반적인 상황은 박재혁의 손을 들어주고 있다. 2018 KeSPA컵과 LCK 스프링에서 놀라운 피지컬을 보여줬지만 시야 장악에서 아쉬움을 남겼던 서포터 '라이프' 김정민이 점차 프로 무대에 적응하면서 박재혁과 시너지를 내고 있다. 김정민의 KDA 역시 서포터 중에선 '리헨즈' 손시우 다음으로 2위를 기록하고 있다.

반면 kt 바텀 듀오는 호흡과 콜이 어긋나는 모습이다. 일례로 노회종이 지난 담원전 3세트에서 노틸러스로 보여준 의아한 판단으로 초반 주도권을 적에게 넘겨주는 모습이 나왔다. 김종인은 칼리스타, 자야, 이즈리얼, 애쉬 등 다양한 원딜 카드를 사용해보고 있지만 원거리 딜러 중 KDA 최하위라는 성적표를 받아야만 했다.

물론 노련한 '스코어' 고동빈이나 초반 설계에 강점을 보이는 '엄티' 엄성현이 바텀 라인에 적극 개입한다면 젠지에게 불리한 경기 흐름이 만들어 질 수 있다. 하지만 초반부터 무리하게 라인전에 나서지 않고 안정적인 성장을 도모하는 스타일과 함께 '피넛' 한왕호의 케어가 합쳐진다면 젠지가 kt의 견제를 잘 넘길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젠지가 이번 kt전에서 2대 0으로 승리한다면 3승 1패 득실 +3으로 아프리카 프릭스, 샌드박스 게이밍과 함께 어깨를 나란히 하게 된다. 반면 패배할 시엔 세트 스코어 상관 없이 kt와 순위가 뒤집히게 된다. 과연 박재혁-김정민 듀오가 이변 없이 젠지를 3승 라인으로 올려놓을 수 있을지가 이번 경기를 지켜보는 관전 포인트가 될 것이다. 

이한빛 기자 mond@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TALK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