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EACC] 결승 오를 한국 대표는 하나…성남FC-엘리트 4강 대결 승자는?

이한빛2019-05-26 11:58


4강 무대에서 한 장의 결승 티켓을 가져갈 한국 대표팀은 누가 될 것인가.

26일 오후 3시(한국 기준) 중국 상하이 U+ 아트 센터에서 'EA 챔피언스 컵(EACC) 스프링 2019' 4강 1경기가 한국의 두 대표팀, 성남FC와 엘리트의 대결로 펼쳐진다. 이 경기에서 승리한 팀은 같은 날 진행되는 결승 무대에 오르게 된다. 

성남FC는 더블 엘리미네이션으로 진행된 8강 A조에서 론리와 PSG.LGD를 차례로 꺾고 가장 먼저 4강 진출을 확정 지었다. 엘리트는 B조에서 패자전으로 내려갔지만 인도 유나이티드와 베트남 임모탈즈를 제압해 4강 막차를 탔다. 조 1위 팀은 다른 조 2위 팀과 맞붙기 때문에 한국팀 내전이라는 대진이 만들어졌다.

두 팀의 경기는 박빙의 승부가 될 것으로 보인다. 조별리그 무실점을 기록하며 어마어마한 포스를 보여준 엘리트는 8강 첫 경기에서 베트남 임모탈즈에게 일격을 맞아 휘청였을 뿐, 패자전과 최종전에서 깔끔한 2대 0 승리를 챙겨 실력이나 피지컬에선 전혀 문제가 없다는 것을 증명했다. 

성남FC는 넉아웃 스테이지가 진행될 수록 더욱 강해지는 모습이다. 선봉으로 나서는 김정민은 안정적으로 첫 세트를 승리하고 바통을 넘겨주고 있으며, 강성훈은 A조 승자전에서 4대 1이라는 압도적인 스코어로 팀의 4강행을 이끈 바 있다.

성남FC 강성훈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김정민-김관형-강성훈으로 출전 순서가 고정됐다고 전했고, 엘리트 변우진은 최종전 후 "김정민이 나를 피한다면 스스로에게 부끄럽지 않을까"라며 정면 승부 도전장을 내밀었다. 한 치의 양보도 없는, 단순 결승행 티켓이 아닌 자존심이 걸린 정면 승부가 펼쳐질 것으로 보인다.

한국을 대표해 EACC 스프링 2019 결승 무대에 설 수 있는 팀은 오직 하나다. 페이스를 되찾은 엘리트와 관록의 성남FC 중 우승 트로피를 향한 레이스를 이어갈 팀은 누가 될지 궁금해진다.

◆EA 챔피언스 컵 스프링 2019 4강
-1경기 성남FC vs 엘리트
-2경기 TNP 레드 vs 론리

상하이(중국)│이한빛 기자 mond@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TALK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