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권혁빈 스마일게이트 의장, 5년 만에 재개하는 WCG 대표로 취임

최민숙2017-12-11 13:14


WCG가 다시 태어나는 WCG를 모두가 즐길 수 있는 새로운 형태의 글로벌 e스포츠 페스티벌로 선보이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이와 함께 WCG 신임 대표이사로 권혁빈 스마일게이트그룹 이사회 의장이 취임했다고 전했다.

WCG는 오는 4월 방콕에서 개최되는 WCG 2018 행사에서 e스포츠와 미래 기술, 그리고 기존 스포츠의 긍정적인 요소들이 융합된 새로운 글로벌 e스포츠 페스티벌로 선보일 예정이다. WCG는 전세계인이 즐길 수 있는 축제의 장을 펼쳐 세계 e스포츠 패러다임을 선도하고 디지털 세대를 아우르는 스포츠 문화를 창출해 나가겠다는 계획이다. 

권혁빈 대표는 “WCG의 목표이자 비전은 넥스트 제너레이션을 위한 스포츠 이벤트와 남녀노소가 함께 즐길 수 있는 페스티벌이 결합된 새로운 형태의 글로벌 e스포츠 페스티벌을 개최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보다 나은 세상을 만드는데 일조하는 비영리조직으로 운영될 것이다”라며, “WCG는 e스포츠와 더불어 콘서트, 코스프레 등 대중이 좋아하는 페스티벌 문화를 가미하고 전세계인이 즐길 수 있는 축제의 장으로 확장해 이제껏 볼 수 없었던 새로운 개념의 글로벌 e스포츠 페스티벌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권혁빈 WCG 대표는 2002년 스마일게이트를 설립하고, 글로벌 메가 히트작인 대표작인 ‘크로스파이어’의 성공 신화를 주도한 인물이다. 그는 스마일게이트의 그룹 CEO를 역임하며 회사가 종합 엔터테인먼트 그룹으로 도약하기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 

지난 7월 스마일게이트 그룹 이사회를 결성한 이래 권 의장은 그룹의 경영 전반을 전문 경영인에게 맡기고 대규모 신사업 투자 등 굵직한 의사결정에만 참여하며 스마일게이트 희망스튜디오재단 이사장직에 집중해 왔다. 이번에 WCG 대표이사를 맡게 된 권 의장은 사회공헌사업을 통해 ‘미래 세대를 위한 보다 나은 세상’에 일조하기 위한 사회공헌사업에 전념할 예정이다. 

5년 만에 재개하는 WCG는 전세계인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새로운 형태의 글로벌 e스포츠 페스티벌로서 오는 4월 26일부터 29일까지 태국 방콕에서 대망의 첫 막을 올리기 위해 준비에 박차를 가하는 중이다.

최민숙 기자 minimaxi@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TALK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