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LCK] 샌드박스 승리 중심 ‘도브-론리’, “연습 단계부터 잘 맞았다”

모경민2020-03-26 17:27



샌드박스의 ‘도브’ 김재연과 ‘론리’ 한규준이 “연습 단계부터 팀적으로 잘 맞았다”고 밝혔다.

26일 ‘2020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스프링 스플릿 6주 2일차 1경기에서 샌드박스 게이밍이 아프리카 프릭스에 일격을 날려 2대0으로 승리했다. 세트 6연패의 과오를 벗은 샌드박스는 강팀 아프리카를 잡고 연승으로 치고 나갈 추진력을 얻었다.

이날 탑과 정글에선 ‘론리’ 한규준과 ‘펀치’ 손민혁이 출전했다. 젠지전으로 데뷔한 이후 두 번째 경기에 나선 한규준은 2세트에서 세트로 날카로운 이니시를 날려 POG를 수상했다. 한규준은 방송 전화 인터뷰를 통해 “준비 단계에서 챔피언들 연습도 잘 됐고 팀적으로 잘 맞아서 오늘 경기 이길 것 같았다. 크게 부담되는 건 없었다”며 연습 단계부터 잘 풀렸음을 상기했다.

하지만 한규준의 상대는 ‘기인’ 김기인이었다. 신인들이 상대의 이름과 명성을 고려하지 않고 활약한다는 것은 불가능에 가깝다. 하지만 한규준은 ‘라스칼’ 김광희에 이어 김기인을 상대하면서도 침착하게 대응했다. 한규준은 “1세트 때는 힘들었는데 2세트에선 할만했다”며 “첫 번째 POG를 받은 것도 그렇고 생각보다 연패를 빨리 끊어 다행이다”라고 김기인을 상대했던 이야기와 POG 수상 소감을 밝혔다. 

1세트 POG ‘도브’ 김재연 역시 한규준을 칭찬했다. 더불어 호흡을 맞춘 손민혁도 언급했다. “오늘 한규준 선수가 잘해줬는데 스크림에서도 곧잘 했기에 잘할 걸 알고 있었다”고 이야기한 김재연은 “탑과 정글 쪽이 바뀌었는데 한규준과 손민혁이 연습 경기에서도 실수가 적었다”며 두 선수에 대한 선발 기용 이유를 짐작할 수 있게끔 이야기했다. 

김재연은 기존 탑, 정글 ‘서밋-온플릭’과의 스타일도 이야기했다. “‘서밋’ 박우태와 ‘온플릭’ 김장겸은 감각적으로 플레이하는 면이 있다. 선수마다 색깔이 다르기 때문에 비교하자면 그렇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김재연은 1라운드에서 연패를 기록한 것에 아쉬움을 토로했다. “연패를 끊어 안심이라는 생각이 들고 남은 경기 이겨 팬분들에게 잘해드리겠다”며 “좋은 모습 보이겠다”고 앞날을 다짐했다.

모경민 기자 raon@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TALK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