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LCK 승강전] 진에어 위해 눈물 흘린 강현종 감독 "다들 최선 다했다"

이한빛2019-09-11 20:16


한화생명 강현종 감독이 진에어에게 "수고했다"고 전했다.

11일 서울 롤파크에서 진행된 '2020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스프링' 승격강등전 최종전에서 한화생명e스포츠는 진에어 그린윙스를 완파하고 LCK 잔류를 확정 지었다.

경기 후 인터뷰에 나선 강현종 감독은 벼랑 끝에서 살아남았다는 기쁨보단 오래 LCK에서 한솥밥을 먹었던 진에어 선수단이 최선을 다했음에도 강등 당해야 했던 상황을 안타까워 하며 눈물을 보였다. 특히 강현종 감독은 진에어 한상용 감독과 같은 80년생으로 각별한 사이인 것으로 알려졌다.

강현종 감독은 "진에어도 열심히 해줬고, 우리 선수들도 열심히 했다"며, "양팀 선수들이 힘든 구간에서 만나서 최선을 다 했다. 고생했다고 한 감독과 진에어 선수들에게 이야기 해주고 싶다"고 진심을 담은 메시지를 전했다. 

3대0으로 경기가 끝나는 순간을 묻자 강현종 감독은 "끝났다. 이번 추석 연휴는 잘 쉴 수 있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강현종 감독은 2020 LCK 스프링 목표에 대해 "항상 응원해주시는 팬분들께 감사드린다. 이번 시즌은 팀적으로도 팬들도 힘든 시즌이었다. 다음 시즌엔 마음 졸이시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 준비하겠다. 끝까지 응원해주시면 좋겠다"는 말과 함께 인터뷰를 끝맺었다.

이한빛 기자 mond@fomos.co.kr
사진=김용우 기자 kenzi@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TALK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