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유미 "난 언제나 노래 뒤에"…소름 끼친 '사랑은 언제나 목마르다' 열창 (싱어게인)[전일야화]

2020-11-24 07:00



[엑스포츠뉴스 김영아 인턴기자] 가수 유미의 열창에 심사위원 전원이 숨죽였다.

23일 방송한 JTBC 예능 '싱어게인'에서는 유미가 속마음을 고백하며 무대를 선보였다.

이날 방송에서 33호 가수로 유미가 등장하자 이해리와 유희열 등 심사위원들은 곧바로 그를 알아봤다. 유희열은 유미를 향해 "'싱어게인'이 무명가수전이다. 본인이 정말 무명가수라고 생각하시냐"라고 물었다. 


이에 유미는 "제 노래는 전주만 들어도 아시지만 늘 노래가 제 앞에 있었다"라며 "저는 노래 뒤에 있었다. 제 이름은 아직까지 부연 설명이 꽤나 필요하다"라고 덧붙였다. 

그러자 규현은 "부연 설명 필요 없다. 그 많은 히트곡 중 어떤 걸 부르시려나 하는 생각이 든다"라고 기대감을 표했다. 

이어 유미의 '사랑은 언제나 목마르다'의 전주가 나오자 심사위원과 무명가수 모두가 소름 돋아 했다. 이어진 그의 열창에 모두 숨죽여 노래를 감상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JTBC 방송화면

TALK TALK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