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매튜 맥커너히, 10대 성적 학대 고백…"남성에게도 괴롭힘 당해" [엑's 할리우드]

2020-10-22 17:04



[엑스포츠뉴스 강다윤 인턴기자]'달라스 바이어스 클럽'으로 잘 알려진 배우 매튜 맥커너히가 10대 시절 성적 학대를 당한 사실을 고백했다.

22일(한국시각) 버라이어티에 따르면 매튜 맥커너히는 그의 회고록 '그린 라이트'를 통해 10대 시절 성적 학대를 당한 사실을 고백했다.

매튜 맥커너히는 자신의 첫 관계는 합의된 것이 아니었으며 그것에 대해 협박편지를 받았다고 밝혔다. 그는 회고록에서 "15살 때 처음으로 성관계를 갖도록 협박당했다"며 "지금은 아닌 것을 알지만 그때 나는 혼전 성관계 때문에 지옥에 갈 것이라고 확신했다"고 전했다.

이어 "18살 때 승합차 뒤쪽에서 의식을 잃은 채 한 남성에게 괴롭힘을 당했다"고 덧붙여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매튜 맥커너히는 자세한 이야기를 밝히지는 않았지만, 그 상황의 희생자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단언했다. 그는 "나는 결코 피해자처럼 느껴본 적이 없다"며 "세상이 나를 행복하게 해주려고 음모를 꾸미고 있다는 증거를 많이 가지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매튜 맥커너히는 2013년 영화 '달라스 바이어스 클럽'에서 에이즈 진단을 받은 카우보이를 연기, 아카데미 남우주연상, 골든 글로브 극영화 부문 남우주연상을 비롯해 다양한 상을 휩쓴 바 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연합뉴스

TALK TALK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