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나는 트로트 가수다' 박서진, 장구 퍼포먼스로 1위 굳히기→기립박수까지

2020-02-20 08:21



[엑스포츠뉴스 박소연 기자] 가수 박서진이 화려한 장구 퍼포먼스로 '나는 트로트 가수다' 1위 굳히기에 돌입했다.

'장구의 신' 박서진은 지난 19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나는 트로트 가수다’의 2라운드 1차 경연에서 신나는 무대로 관객들의 기립박수를 받았다.

이날 첫 순서로 무대에 선 박서진은 2라운드 1차 경연 '한국인이 사랑하는 트로트'의 주제로 오승근의 '내 나이가 어때서'를 선곡했다.

지난 1라운드 1,2차 경연에서 모두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아 최종 1위를 차지한 박서진은 이번 경연 준비에서 굉장한 부담감을 토로했다. 그는 "1위를 했다는 부담감이 너무 크다. (그 전 무대보다)더 잘해야 된다는 욕심과 첫 우승자인 만큼 (관객들이)기대치를 높게 볼 것 같아서 우승이 어렵지 않을까 걱정된다"고 말하며 이번 경연에 대한 긴장감을 드러냈다.

첫 순서로 무대에 오른 박서진은 흥겨운 멜로디에 맞춘 댄스와 주특기인 장구 퍼포먼스를 곁들여 관객들의 흥을 한껏 끌어올렸다. 그의 무대를 지켜보던 관객들은 절로 몸을 들썩였고, 무대가 끝나자 모두 기립박수를 보냈다.

무대가 끝난 후 박서진은 "홀가분한 것 같다. 준비했던 걱정 근심이 다 씻겨 내려간 것 같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대세 트로트 가수 박서진은 각종 음악방송과 예능프로그램, 행사 등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yeoony@xportsnews.com / 사진=MBC 에브리원 방송화면

TALK TALK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맨위로